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바람 분 서울, 체감 영하 18도 … 철원보다 매서웠다

12일 서울 명동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찬바람을 막기 위해 장갑 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기상청은 14일까지 추위가 이어지고,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내려가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김경록 기자]

12일 서울 명동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찬바람을 막기 위해 장갑 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기상청은 14일까지 추위가 이어지고,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내려가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김경록 기자]

연일 한파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대관령은 체감 영하 29도 기록
북극 한기 연해주까지 내려온 탓
오늘도 전국 대부분 영하권으로
이달 하순부터 평년 기온 되찾아

11일 시작된 한파는 14일을 고비로 다소 누그러지겠지만 앞으로도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 시민 불편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지역에서는 12일 아침 최저기온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영하 12.3도까지 떨어졌다. 평년(영하 2.7도)보다 10도가량 낮았다. 오전 9시 출근시간에는 바람까지 초속 2.9m로 다소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7.6도를 기록했다. 같은 시각 강원도 철원 지역은 기온이 영하 15.2도였으나 바람이 초속 0.5m로 잔잔해 체감온도는 영하 15.3도로 서울보다 높았다. 강원도 대관령에선 오전 9시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진 데다 초속 8.4m의 강풍이 분 탓에 체감온도는 영하 28.7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한파경보·주의보가 발효된 중부와 일부 남부지방에는 12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았다”며 “이번 추위는 14일까지 이어지겠다”고 12일 밝혔다. 13일 아침에도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2도까지 떨어지겠고 부산 영하 5도, 목포 영하 3도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로 떨어지겠다.
 
왜 이렇게 추울까?

왜 이렇게 추울까?

14일까지는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낮 기온도 중부지방은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추울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또 15일과 16일에는 추위가 다소 주춤하겠지만 일요일인 17일 아침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지면서 다시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추위가 이어지면서 수도관 동파와 같은 시설물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시 보온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노유진 기상청 전문기상분석관은 “이번 강추위는 현재 베링해 주변에 자리 잡고 있는 고기압과 이로 인해 러시아 연해주 쪽에 정체된 저기압 때문”이라고 말했다.
 
베링해 주변에 버티고 있는 커다란 고기압 때문에 연해주의 저기압이 동쪽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저기압의 5㎞ 상공에는 영하 25도의 찬 공기가 머물고 있고, 저기압 주변엔 시계 반대 방향의 기류가 만들어져 북쪽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오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러시아 우랄산맥과 바이칼호 서쪽에 커다란 고기압이 자리 잡고 있는 것도 초겨울 강추위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고기압에서는 시계 방향으로 찬 공기를 한반도 쪽으로 내려보내고 있다.
 
이에 따라 2개의 톱니바퀴가 마주 보고 회전하는 것처럼 고기압과 저기압이 반시계·시계 방향으로 찬 공기를 남쪽 한반도로 계속해 내려보내고 있는 모양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그동안 작은 규모로 찬 공기 덩어리가 한반도로 내려왔는데 이번에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한기가 내려왔다”며 “추위가 지속되는 기간도 하루 반 정도에서 이번에는 나흘 정도로 길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초겨울 강추위가 이어지는 배경에는 북극 제트기류, 즉 극와류(polar vortex)가 약해진 것도 한몫하고 있다.
 
평상시 제트기류는 북극을 둘러싸고 빠르게 회전하면서 북극 한기의 남하를 차단하는데 최근에는 약하고 느리게 뱀처럼 구불구불 흐르면서 경로가 남쪽으로 처졌고, 이로 인해 북극 한기가 남쪽으로 밀려 내려왔다는 것이다.
 
기상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로 북극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북극과 중위도 지역 사이의 기압 차이가 줄고, 그에 따라 극와류가 약해졌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현수 기상청 기후예측과 사무관은 “12월 하순부터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겠고 1월부터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평년 기온을 회복하더라도 12월 말부터는 연중 가장 추운 시기여서 포근한 날씨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