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인 미만 중소기업 특별연장근로 허용을”

중소기업중앙회 등 중소기업 관련 단체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근로시간 주 52시간 단축안과 관련해 30인 미만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연장근로 허용 등 보완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중소기업 단체장들은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발표했다. 중기 단체장들은 호소문에서 “구인난을 겪는 30인 미만 중소기업에 한해 노사 합의 시 추가로 주당 8시간의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기중앙회 등 호소문 발표

국회에선 일주일 최장 근로 가능 시간을 현재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도록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논의 중이다. 하지만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3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의 부족 인력은 16만 명으로 전체 기업 부족분의 55%에 달한다. 특히 도금·도장·열처리 등 뿌리산업과 지방사업장 등에서는 구인 공고를 내도 지원자가 없어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 회장은 “영세기업들은 최저임금 16.4% 인상도 감당하기 벅찬 상황”이라며 “국회가 일방적으로 이 문제를 처리하면 후유증이 엄청나게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