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인보다 추위 타는 아이폰…애플의 권고사항 보니

[사진 Video C 캡처, 중앙포토]

[사진 Video C 캡처, 중앙포토]

올 겨울 최강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겨울만 되면 핸드폰 배터리가 나가는 아이폰 유저들의 불편도 커지고 있다. 아이폰 유저들은 올 겨울을 어떻게 나야 할까.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항을 알아보자.  

 
애플 측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패드 터치(4세대 이상 버전) 사용시 "허용 가능한 작동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온도가 너무 낮거나 높은 환경에서 일시적으로 배터리가 꺼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이폰의 허용 가능한 작동온도는 몇 도일까. 애플은 주변 온도가 0~33도인 장소에서 ios 기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작동 온도 범위를 벗어난 매우 추운 환경에서 기기를 사용할 경우 배터리 사용시간이 일시적으로 단축돼 기기가 꺼질 수 있는데 그런 경우 주변 온도가 더 높은 곳으로 기기를 가져가면 단축됐던 배터리 사용 시간이 정상으로 돌아온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아이폰의 배터리가 일시적으로 꺼지는 현상은 몇년 전부터 애플 유저들을 괴롭혀왔다. 이번에 출시한 아이폰X도 추운 날씨에 화면이 나갔다가 돌아오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고 미국 IT전문매체 더버지가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