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살골 패배’ 北팀 주장 “말로 표현하기 힘들어…중국전은 반드시 승리”

12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2차전 한국과 북한 경기에서 한국 진성욱과 북한 리영철이 문전서 몸싸움 중 슈팅이 리영철에 맞고 골로 연결 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12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자 축구대표팀 2차전 한국과 북한 경기에서 한국 진성욱과 북한 리영철이 문전서 몸싸움 중 슈팅이 리영철에 맞고 골로 연결 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한국과의 경기에서 자책골로 패배한 북한 선수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12일 북한대표팀의 주장이자 골키퍼인 리명국은 이날 경기에서 패한 뒤 소감을 묻는 질문에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리명국은 “계속 아쉽게 실점을 당하니 선수들에게 힘이 돼주지 못했다. 지난 일본과의 경기와 오늘 (경기 모두) 다 잘못 했다”며자신을 질책했다.
 
그러면서 “새 감독이 오고서 많이 달라졌다. 전술에 맞게 해줬는데 제가 좀 뒤에서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한국팀에 패한 북한팀은 오는 16일 최종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2연패 뒤 승점을 노린다.
 
리명국은 “마지막까지 힘을 내서 중국과의 경기에서 잘하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북한팀의 유일한 ‘유럽파’ 선수인 정일관(루체른)도 “중국도 (지금쯤이면) 체력이 떨어지지 않았겠나. (이제부터는) 정신력 싸움이라고 생각한다”며 “무조건 이기겠다. 3점이라도 벌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