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한국당 새 원내대표,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밀실 거래 수용 못해"

12일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의원. [뉴시스]

12일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의원. [뉴시스]

12일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선거구제 문제는 제 1야당을 패싱하면서 한 아주 나쁜 거래”라며 “아무리 좋은 내용이라도 자신들만의 이익 위해 밀실에서 거래한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신임 원내 수장으로서 선거구제 개편, 공수처 신설, 국정원법 등 현안이 산적한 12월 임시국회를 대여 강경노선으로 이끌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밝힌 셈이다.

12월 임시국회서 대여 강경노선 예고
"공수처, 선거구제 개편 등 밀실야합 막을 것"
"국민의당도 야당인지 민주당 계열사인지 확실히 하라"
"보수대통합 위해 샛문 아닌 대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
"최경환 체포 막는 방탄국회? 국민 눈높이 따라갈 것"
"홍준표 대표와 긴밀히 협력할 것"

 
김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런 나쁜 거래가 대한민국 정치 현장에서 존재해서는 안 된다. 이 두 가지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12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가 열렸다. 원내대표 경선에는 (오른쪽부터) 한선교-이주영 의원, 김성태-함진규 의원, 홍문종-이채익 의원이 짝지어 출마했다. 박종근 기자

12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가 열렸다. 원내대표 경선에는 (오른쪽부터) 한선교-이주영 의원, 김성태-함진규 의원, 홍문종-이채익 의원이 짝지어 출마했다. 박종근 기자

최근 예산안 처리를 놓고 공조가 깨진 국민의당에 대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그는 “국민의당은 야당이 될 것인지 아니면 측근당 민주당의 자회사·계열사가 될 것인지 당의 진로를 명확히 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런 측면에서 국민의당이 지난번처럼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자신들의 이해와 이익만을 추구한다면 야당으로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당내 계파와 분열과 관련해서는 “보수를 위해 대통합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에 대해서 “보수 대통합을 위한 길에 샛문이 아닌 대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가 과거 바른정당에서 한국당으로 재입당을 희망하는 인사들을 향해 "샛문은 열려 있다"고 말하는 등 제한적 입당을 허용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 보다 통 큰 통합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하지만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탈당 등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의 안정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보수진영 단합과 결집을 위해서는 더이상 당내 갈등과 분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원내대표의 역할을 하겠다"며 "(두 의원의 탈당에 대해서는) 오늘 (당선)됐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명확한 입장으로 정리하진 않겠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의 체포 동의안 등 ‘방탄국회’ 우려에 대해서도 “국회법 절차에 따라 판단하겠다”며 “앞으로 모든 판단과 결정은 국민 눈높이에서 하겠다”고 말했다.  
12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이 홍준표 당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12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이 홍준표 당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을 묻자 “한국당에는 탄핵을 찬성한 사람도 반대한 사람도 있다. 정치적 소신에 따라 자신의 결심과 판단에 의한 아픈 상처들이 있다”며 “그 부분은 각자 판단한 대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위원장으로 활약한 그는 탄핵 이후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참여했다가 복당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는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홍 대표가 원외 당대표로서 겪고 있는 많은 고충을 십분 이해한다. 이제는 제대로 싸우는 원내 중심의 한국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홍 대표가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원내 일에 관여하겠다”는 언급에 대해서는 “그 발언은 한국당이 원내에서 예산안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안타까움과 서글픔 때문에 우리 당에 쏟아지는 비판과 질타를 대변한 입장”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홍 대표가 주도하고 있는 당무감사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에게 신뢰 받기 위해서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 당에서 한 핵심 내용을 존중하겠다”며 긍정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