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일 ‘최강 한파’ 계속된다…서울 아침 -12도

중부내륙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에 고드름이 얼어 있다. 김경록 기자.

중부내륙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에 고드름이 얼어 있다. 김경록 기자.

 
올 겨울 가장 매서운 한파가 찾아온 가운데, 13일에도 매서운 한파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차가운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오전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0도, 춘천 -15도 등으로 -10도 안팎의 강한 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수원 -10도, 대전 -9도, 대구 -6도, 부산 -5도, 광주 -4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의 추위가 예상된다.  
 
13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춘전 -1도, 강릉 -3도, 대구 3도, 부산 5도 등으로 일부 지역에서 영상권의 기온을 회복하겠으나 강한 바람 등으로 체감온도는 영하권에 머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오후 3시를 기해 울릉도, 독도,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으며, 13일 밤까지 울릉도, 독도 지역에 10~20cm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번 한파는 14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중국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14일까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으며 낮 기온도 중부지방은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춥겠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