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팬들에게 스태프 도시락 요구' 논란된 워너원 소속사 "사실 무근, 오해 있었다"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가 팬들에게 도시락을 요구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워너원 측은 "소통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고 설명했다.
 
[사진 워너원 페이스북]

[사진 워너원 페이스북]

12일 오전 워너원 멤버의 개인 팬카페에 '식사 서포트 긴급 모금'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이 게시됐다. 공지문에는 '팬콘' 서포트와 관련 "기존에 진행되던 17일, 23일 콘서트 도시락에 스탭 도시락 추가 요청 및 24일 콘서트 도시락 추가 서포트로 인해 긴급 모금을 시작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 팬카페에 올라온 공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팬카페에서는 당초 멤버 11인의 2일 치 도시락, 17일 서울 콘서트에 60인분, 23일 부산 콘서트에서는 40인분의 스탭 도시락을 서포트하기로 했다. 그러나 긴급 공지문에는 "소속사 측에서 이미 결정된 17일, 23일 도시락 서포트에 서울 60명, 부산 40명의 현장스탭 도시락을 추가 요청했다"는 소속사 요구사항이 추가됐다.
 
팬들의 선의로 진행되는 도시락 서포트를 강요하는 듯한 내용에 팬들은 당연히 뿔났다. 이에 팬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사진 워너원 페이스북]

[사진 워너원 페이스북]

논란이 커지자 팬카페 관계자는 "팬카페 연합에서 소속사 측에 도시락 준비 신청을 했고, 스탭 도시락까지 해줄 수 있느냐고 물어와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11개 팬카페 중 한 곳이 내용을 잘못 이해해 잘못된 공지를 올렸다"고 전했다. 또한 "스탭 도시락 가격은 워너원 개인 팬카페 회의 후 김영란법을 고려하여 3만원 이하로 결정 한 부분이며, 소속사 측에서는 최소치 및 최대치를 포함한 어떠한 금액도 먼저 제시하거나 정해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한 팬카페에서 협의 과정 중에 나온 얘기를 잘못 전달해 오해를 빚은 것"이라며 "곧바로 해당 부분의 문구를 수정해 재공지했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