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주재 북한 대사 "조건 갖춰지면 미국과 대화 가능"

유엔 제3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 [연합뉴스]

유엔 제3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 [연합뉴스]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가 12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과 미국 간의 직접 대화 가능성에 대해 "조건이 갖춰지면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그는 이날 북한 평양을 떠나 베이징에 도착해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자 대사는 "미국과 직접 대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건이 갖춰지면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어떠한 조건이냐는 추가 질문에 자 대사는 "우리가 요구하는 조건이다"라고 말하는데 그쳤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달 논평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권에 대해 "우리나라를 핵보유국으로 인정하고, (미국은)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NHK는 자 대사가 말한 '조건'은 이 같은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