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박근혜에 ‘채동욱 문제’ 직접 보고…“특단 조치 필요”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보고서를 만들어 직접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 총장은 당시 갑작스럽게 혼외자 의혹에 휩싸여 불명예 사퇴한 바 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왼쪽),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채동욱 전 검찰총장(왼쪽),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12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등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이 ‘댓글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직후인 2013년 7월 박 전 대통령에게 채 총장의 조직 운영 문제점을 지적하는 보고서를 올렸다.
 
남재준 원장이 이끌던 국정원은 당시 보고서에서 “채동욱 총장이 공안통을 배제하고 특수통 검사들만 중용하면서 특수통 검사들의 ‘소집단 이기주의’가 팽배해 검찰 내부에서 불만이 증폭돼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채동욱 총장의 검찰 조직 운영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자체의 자정 노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외부의 힘에 의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국정원은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을 적극 활용하고 순환보직 원칙을 통해 특수통 검사들을 흩어놓아야 한다는 건의까지 했다. 당시 법무부 장관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였다.
 
특히 국정원은 수사팀의 일부 핵심 검사들의 출신 지역이 호남이라는 점도 지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검사의 출신지가 실제와 달리 호남으로 잘못 기재된 사례도 있다고 한다.
 
남재준 전 국정원장. 조문규 기자

남재준 전 국정원장. 조문규 기자

이 같은 사실은 검찰이 전날 사법방해 혐의로 추가 기소한 남재준 전 원장의 공소장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사건’의 검찰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총장과 수사팀 흔들기에 나선 것으로 봤다는 의미다.
 
남 전 원장은 ‘댓글 수사’에 대응하는 ‘현안 TF’ 구성을 지시하며 “정권의 명운과 국정원의 존폐가 걸려 있으니 문제 행위는 ‘개인 일탈’로 치부하고, 원 전 원장 등이 반드시 무죄를 받도록 대응하라”는 취지의 지침을 내린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앞서 국정원은 2013년 당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수사팀의 ‘편파성’을 지적하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유관기관에 인사권을 활용한 수사팀 와해를 건의했던 것으로 드러났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