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임 코레일 사장에 '문재인 캠프 출신' 오영식 유력

코레일(한국철도공사) 신임 사장에 오영식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50·사진)이 거론되는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대규모 구조조정, 수서발 KTX(SR) 민영화 등 논란이 있었던 코레일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강한 정치력이 요구된다는 의견에 그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홍순만 전 사장이 지난 7월 돌연 물러난 뒤 5개월째 유재성 부사장의 사장직무 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코레일은 1일 사장 공모를 시작했다. 
 
오 전 의원은 전북 익산 출신으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2기 의장을 지냈다. 3선(16·17·19대)을 한 중진의원 출신으로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조직본부 수석부본부장으로 활동했다. 2015년 민주당 최고위원 시절에는 당시 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과 지도부로 호흡을 맞췄다.
 
코레일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응모서류를 제출받고 있다. 코레일은 사장 공개모집 공고를 내면서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최고경영자를 모신다"고 명시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