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무자식 상팔자’ 외치는 신혼부부들

 
[일러스트=중앙DB]

[일러스트=중앙DB]

 
  "자식 있는 노후보다 든든한 건 돈 있는 노후"
 
 최근 커뮤니티에서 ‘무자식 상팔자’를 외치는 신혼부부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육아와 가사 문제에 신경을 쓰기보다는 스스로의 인생을 즐기자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영위하면서 의도적으로 자녀들 두지 않는 ‘Dink(Double Income No Kids)’를 택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 거지요. 주거비·교육비와 같은 금전적인 부담 또한 자금이 부족한 신혼부부들이 출산을 주저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결혼=출산'을 당연시하는 통념이 무너지고 있네요. 온라인 게시판에서는 ‘비출산을 결심한 이유’, ‘딩크족 추가요’ 등의 제목을 단 글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지요.  
 비출산 움직임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2인 가구를 위한 소형 아파트와 소형 자동차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지요. 자녀 대신 반려동물을 키우는 신혼부부들을 위해 동반 출입을 허용하는 쇼핑몰과 호텔도 늘어나고 있다고 하네요. 'e글중심(衆心)'이 비출산에 대한 커뮤니티 여론을 살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문재인 케어 때문에 의사들이 뿔났다는데...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블로그
“딩크를 고민할 때 가장 두려웠던 건 아무래도 혼자 남을 노후였습니다. 딩크: double income no kids 제가 사랑하는 이들은 다 저보다 나이가 많으니 확률적으로 제가 최후의 1인이 될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나 스스로만 생각하는 건 별 수 없군 싶은 자식을 낳아도 그 아이는 그 아이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데 고작 내 노후의 쓸쓸함을 위해서? 그 아이가 겪을 노쇠하고 돈 없는 부모에 대한 부담감 같은 건 생각도 못한 게 사실입니다 오직 나 자신의 안심과 기쁨이 전부였고 낳지 않기로 했을 때도 위의 이유 때문이 아닌 나의 시간과 에너지와 여유가 줄어든다는 계산 하에 이런 결정을 하게 된 겁니다. 그리고 냉정히 생각해보면 자식 있는 노후보다 든든한 건 돈 있는 노후라는 결론… (중략) 나이 들어 필요한 건 자식이 아니라 서로 의지되는 배우자(애인)와 경제력 이란 생각이 듭니다. 돈 없는 부모는 자식의 부담이 될 뿐이고... 또한 돈 없는 자식은 부모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거든요. 혹시 노후에 자식 없어 쓸쓸할까 걱정이시면 돈을 모으고 배우자(애인)에게 신경 쓰시고 모임에 참여하시길. 또한 자식이 있다 해도 돈을 모으고 배우자(애인) 챙기시고 인간관계 관리하시길.”

 ID '반짱'

 
#엠엘비파크
"일단 애 키우는 게 정말 힘들어 보이고 가까이서 육아하는걸 보는데 제가 다 지쳐요. 무슨 맞는 주사도 너무 많고 뒷수습 다해야 하고 자기 생활이 지워지고 애 생기는 날부터 부모 이름으로 살아가야 하니... 그거도 정말 우울할 거 같고 별로 키우기 좋은 환경도 못되는 거 같구요. (중략) 요즘 들어서야 딩크족들이 이해가 가요. 그리고 솔직히 애를 제대로 케어해 줄 자신이 없다면 안 낳는 게 낫다고 봅니다. 딱히 애가 있어야만 행복한 건 아니니깐"

 ID '고터'

#클리앙
"사교육으로 대표되는 엄혹한 현실, 두 번째는 2세가 태어나면 각자 현재의 라이프에서 큰 변화가 올 텐데 아직 그러고 싶지 않다는 거네요. 각자 일하고 와서 저녁에 같이 밥 먹고 밤에 평온하게 있을 수 있는 삶을 포기할 수가 없네요. 두 번째 문제는 사회적으로 교육 수준들이 올라가고 자아실현 욕구 강해질수록 많이 발생할 일이라 답이 있을까 모르겠습니다. "아이는 행복입니다"수준의 사회 캠페인에는 1g도 마음이 변하지 않네요."

 ID 'raywings'

#네이트판
"경제능력. 가난 물려주기 싫어할 수도 있고 여자 쪽에서 애 낳으면 경력 단절되니 싫을 수도 있고 일이 너무 좋아 그걸 희생하면서까지 낳을 필요가 없다 생각할 수도 있음. (중략) 나라는 사람이 없어져요 희생해야 해요. 내 시간? 없어요. 일하고 애 데리러 갔다가 집 오자마자 저녁하고 치우고 애 씻기고 재우고 그럼 나도 자고. 이게 하루 일과예요. 진짜 포기해야 하는 게 많아요"

 ID 'ㅋㅋ'  

 
#네이버
"여자들만 육아로 인해 빠지고 제한받는 비즈니스 상황이 별로임. 남자도 육아에 대한 책임을 같이 진다면 일터에서 훨씬 자유로울 듯. 명절에 시댁 행사 챙기면서 애 낳고 맞벌이하고 외모 관리하고 집안일하고 굳이 이렇게 살 필요가 있나 생각 들지. 남자 나름대로 가정일 도우러 일찍 퇴근한다고 하면 이상한 놈 취급하는데다가 한국 남자는 가족에 대한 책임도 많아서 서로서로 부담스러운데 애까지 낳고 싶은 생각이 쉽게들 리 없다"

 ID 'unbe****'

#82cook
"둘이서만 지내는 것도 재밌고 일한 지 얼마 안 돼서 제 분야에서 자리 잡고도 싶고 무엇보다도 매달 돈 모으는 게 정말 재밌어요... 직장 생활 일 년 째인데 결혼 전 몇 개월 일한 건 결혼 비용으로 쓰느라 제 손에 쥐어진 게 없었는데 이제 듀얼 인컴이니까 모이는 게 쏠쏠하네요. 아기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아요.. 강아지면 충분한 느낌 (중략) 조금 더 나이가 들면 아기가 갖고 싶어질까요?"

 ID '^^'

#보배드림
“딩크족?이라고 하더군요 저같은 서민이 현시대 살아가기도 벅찬데 자녀? 걔네들은 무슨 고생시키려고.. 솔직히 자신이 없네요... 돈이 전부는 아니라지만. 없으면 없는 대로 키운다지만. 밥숟가락은 들고 태어난다지만.. 저도 와이프도 생각이 없네요. 둘이 벌어서 둘이 살기 딱 좋은 집 짓고. 차도 사고 싶은 거 사서 주말에는 둘이서 나들이 다니고. (중략) 모든 선택에는 후회가 동반되지만. 나중에 나이 먹으면 후회할지도 모르겠지만 제가 자신이 없네요”

 ID '초짜유부남'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