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메가3 중성지방 개선 효과 근거 부족"…보충제 대신 생선 먹고 금연·절주해야

오메가3.

오메가3.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의 중성지방 개선 효과를 둘러싸고 때아닌 논란이 일고 있다. 오메가-3 지방산의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예방 효과에 대한 임상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서다. 
 

국립암센터 명승권 교수팀 논문 58편 분석
중성지방 수치 낮추고 나쁜 콜레스테롤 높여
"연구간 효과 차 심하고 연구 질적 수준 낮아 신뢰 못해"
"중성지방 개선 효과 불충분, 보충제보단 생활습관 개선 중요"
영양학적 가치 왜곡 우려 "건강한 식생활에 지장 주면 안 돼"

오메가-3 지방산은 주로 식품으로 섭취하는 필수 지방산으로, 중성지방 개선과 뇌세포 발달을 돕는 EPA·DHA 등의 영양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건강기능식품(건기식)으로 많이 찾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 암의생명과학 명승권(가정의학과 전문의) 교수팀은 1988~2016년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오메가-3 지방산과 관련한 임상시험 논문(무작위 위약 대조군 비교 임상시험) 58편을 분석해보니 이런 결론이 나왔다고 12일 발표했다. 개별적으로 발표된 연구 결과를 통계적으로 통합·비교해 객관적인 연구 결론을 이끌어냈다.   
건강기능식품으로 흔히 먹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의 중성지방 개선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건강기능식품으로 흔히 먹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의 중성지방 개선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연구진에 따르면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위약(가짜약)보다 38.6㎎/dL 낮췄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은 3㎎/dL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메가-3 지방산이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지만 임상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결론 내렸다. 명승권 교수는 "임상시험 간 효과 차이가 심했고, 전반적으로 임상시험 연구의 질적 수준이 낮았다. 임상시험의 약 70%는 대상자가 100명 미만에 불과해 신뢰도가 떨어졌다"며 "오메가-3 지방산이 이상지질혈증, 특히 고중성지방혈증 예방·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하기엔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상지질혈증은 혈중에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은 많고, 착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이 적은 상태를 말한다. 고중성지방혈증은 이상지질혈증의 한 종류로, 콜레스테롤 수치는 정상인데 중성지방 수치만 높은 경우다. 이상지질혈증과 고중성지방혈증은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동맥경화증을 일으켜 협심증·심근경색·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심장협회는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등푸른생선)을 일주일에 2회(1회에 100g 내외, 손바닥 크기 정도) 먹고, 부족할 때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섭취를 권고하고 있다. 명 교수는 "미국 권고안은 오메가-3 지방산이 든 음식을 먹는 사람을 대상으로 연구한 것이고, 이번 연구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먹은 사람과 위약(가짜약)을 먹은 사람을 대조한 논문을 분석한 것이어서 더 신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메가-3 지방산은 선호도가 높은 건기식 중 하나다. 지난 8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서 발표한 건강기능식품 국내 시장 규모 동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오메가-3 지방산 건기식 매출액 규모는 2012년 499억원에서 지난해 70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홍삼,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무기질, 밀크씨슬 추출물에 이어 5번째다. 명 교수는 "학회나 전문가 단체에서 논의를 거쳐 치료 지침 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오메가-3 지방산의 (건기식) 기능성 인정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 측은 "연구 결과와 근거를 먼저 검토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영양학계에서는 오메가-3 지방산의 영양학적 가치가 왜곡될까 우려된다는 의견을 냈다. 임경숙(대한영양사협회 회장) 수원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오메가-3 지방산에 있는 EPA 성분은 중성지방 개선뿐만 아니라 혈관벽의 염증 반응을 줄이고 LDL 콜레스테롤이 혈전으로 악화하는 걸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세포 실험부터 인체시험, 역학 연구까지 오메가-3 지방산의 건강 효과에 대한 연구가 많이 진행돼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보충제 대신 생선 같은 음식으로 섭취하는 게 낫다고 말한다. [중앙포토]

연구진은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보충제 대신 생선 같은 음식으로 섭취하는 게 낫다고 말한다. [중앙포토]

국립암센터 연구진은 심혈관질환 예방과 건강 유지가 목적이라면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사 먹기보단 생선을 먹거나 생활습관을 개선하라고 조언한다. 명 교수는 "금연과 절주, 표준 체중 유지, 과일·채소 섭취, 규칙적인 운동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