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층 빌딩서 추락사 한 남성, "결혼 자금 마련하려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루프타핑'(rooftopping)으로 불리는 모험 스포츠를 하던 중국의 유명 인터넷 스타가 62층 빌딩에서 추락해 숨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루프타핑'은 안전장치 없이 높은 건물에 올라가는 행위를 뜻한다. 몇 년 전부터 유행하고 있는데, 위험한 영상일수록 많은 사람이 구독하고 비싼 광고가 붙는다고 한다.
 
62층 빌딩에 오르다가 추락사한 중국의 온라인 스타 우융닝.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62층 빌딩에 오르다가 추락사한 중국의 온라인 스타 우융닝.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SCMP에 따르면 루프타핑 스타인 우융닝(吳咏寧·26)은 지난달 8일 중국 후난(湖南)성의 성도인 창사(長沙)시에 있는 62층 빌딩을 오르다가 추락해 숨졌다고 중국 경찰이 확인했다. 
 
우융닝은 해외에서도 유명 인사다. 100만 명 이상 팔로어를 거느리기도 했고 중국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 광고 모델로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인터넷에 중국 내 고층빌딩을 오르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300개 가까운 동영상을 올렸다. 아무런 안전장비를 갖추지 않았으며 "오직 나의 무술 훈련과 면밀한 계획에만 의존한다"고 말했다.   
 
그는 10만 위안(약 1650만원)에 달하는 상금을 노리고 창사시의 62층 빌딩을 오르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삼촌은 "우융닝은 창사시 빌딩에 오른 다음 날 여자친구에게 청혼하려고 했다"며 "결혼을 준비하고, 어머니의 병환을 치료하기 위해 돈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