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관방장관 “필리핀 위안부 동상 설치 매우 유감”

필리핀 마닐라에 세워진 위안부 동상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 세워진 위안부 동상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 '위안부 동상'이 세워진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12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동상이 설치된 것을 확인하고 있다"며 ""외국에서 위안부 동상 설치는 우리나라의 입장과 화합할 수 없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또 "일본과 필리핀은 수년 동안 진정한 의미의 전략적 파트너이며, 이번 일에 대해 필리핀 정부와 상담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의 위안부 동상은 지난 8일 필리핀의 국가역사위원회와 위안부 피해자단체가 마닐라의 산책로에 제막한 것이다. 동상은 필리핀 전통의상을 입은 여성으로, 눈가리개를 하고 비탄에 젖은 모습으로 제작됐다.
 
이 동상에는 '1942∼1945년 일제 강점기 성폭력에 희생된 필리핀 여성들을 기억하는 것'이라는 글이 적혀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