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원진, 또 “문재인씨 탄핵감”...홍익표 “예의 갖춰라”

태극기집회에 참석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자료사진. [연합뉴스]

태극기집회에 참석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자료사진. [연합뉴스]

전날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문재인씨'라고 호칭해 논란이 된 가운데, 조 대표가 또다시 문 대통령을 '문재인씨'라고 불렀다. 이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부의장과 언쟁이 벌어졌다.
 
조 대표는 12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열린 여야 정당정책토론회에서 문 대통령과 현 정부를 비판하며 '문재인씨'라고 반복해서 말했다.
 
그는 "흥진호가 (북한에) 나포당했다는 사실을 대통령이 모르고 야구 시구를 하러 갔는데 문재인씨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나포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갔다면 탄핵감"이라고 발언했다.
 
조 대표의 연이은 '문재인씨' 발언에 홍 수석부의장은 "헌법적인 절차로 뽑힌 만큼 최소한의 존중과 인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 대표는 "대통령한테 '귀태'(鬼胎·태어나지 않아야 할 사람이 태어났다는 뜻)라고 한 사람이 누구냐, 예의와 존중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받아쳤다.
 
이날 토론회에는 홍 수석부의장과 조 대표, 정유섭 자유한국당중소기업특별위원장,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김세연 바른정당 정책위의장, 김용신 정의당 정책위의장, 정태흠 민중당 정책위의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조 대표는 전날 토론회에서도 "문재인 정부 6개월 만에 안보·한미동맹이 무너지고 경제 파탄 징후가 보인다"며 "문재인씨가 제대로 하고 있는가, 그렇지 않다고 본다"고 말해 사회자로부터 주의를 받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