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재형 MBC 새 아나운서 국장…신동호 전 국장은 보직해임

강재형 신임 MBC 아나운서 국장. [사진 MBC]

강재형 신임 MBC 아나운서 국장. [사진 MBC]

MBC가 강재형 아나운서를 신임 아나운서 국장으로 임명했다.  
 
MBC는 12일 오전 이같은 내용을 공고했다. 전임인 신동호 국장은 보직해임됐다. 
 
강 국장은 첫 임무로 부당 전보된 뒤 아직 돌아오지 못한 7명의 아나운서에 대한 복귀 발령을 가장 먼저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강 국장은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오늘 아침에 출근해서 제일 먼저 한 일이 아나운서국장실 출입문에 달려있는 디지털 도어락의 건전지를 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어락을 없앤 건 국장실을 열린 공간으로 만들고 부서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아나운서국장에서 보직해임된 신 전 국장의 거취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강 국장은 지난 1987년 MBC에 입사해 김장겸 전 MBC 사장과 동기다.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거쳐 동 대학원 언론대학원에서 방송학 석사 과정을 마쳤다. MBC ‘우리말 나들이’를 기획하고 제작했다.  
 
2004년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보도용어통일심의위원회 위원, 한국어문교열기자협회 간사, 2007년 MBC 아나운서국 우리말담당 부장, 2007~2009년 한국아나운서연합회 회장, 2010년부터 미디어언어연구소 소장을 역임했다.  
 
강 국장은 지난 2012년 MBC 노조 파업에 참가했다가 마이크를 빼앗기고 아나운서 직무와 관계없는 주조정실로 발령 나는 등 최재혁 전 아나운서 국장과 신동호 전 아나운서 국장이 자행한 부당전보의 피해자가 됐다. 신 전 국장은 지난 12일부터 시작되는 장기 휴가를 8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 [사진 MBC]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 [사진 MBC]

라디오 국장에는 안혜란 PD, 편성국장에는 이선태 PD가, 시사제작국장에는 전동건 기자, 논설위원실장에는 황외진 기자가 임명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