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前ㆍ現 정권 실세 전병헌ㆍ김태효 같은 날 나란히 '구속 갈림길'

홈쇼핑 업체들에게 수억 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헌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홈쇼핑 업체들에게 수억 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헌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정부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12일 밤 결정된다. 전병헌(59) 전 정무수석과 김태효(50) 전 대외전략비서관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같은 시각(오전 10시 30분) 나란히 시작됐다.
 

전병헌 "오해 풀어보도록 노력"
김태효는 '묵묵부답' 법정 출석
구속여부 이르면 12일 밤 결정

전 전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 24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충분히 오해를 소명하고 나오도록 하겠다. 최선을 다해서 저에 대한 오해를 풀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영장실질심사는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
 
전 전 수석은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이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3000만원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GS홈쇼핑이 협회에 기부금 1억5000만원을 내는 데 관여한 의혹도 받는다. 올해 7월 기획재정부를 압박해 협회에 20억원의 예산이 배정되도록 입김을 넣은 혐의도 범죄사실에 추가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지난달 25일 1차 영장이 기각되자 지난 8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형법상 뇌물 수수, 업무상 횡령 외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2차 영장에 적시했다.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명박 정부의 ‘안보 실세’로 평가받는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영장실질심사(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 심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바레인 출국 전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느냐’ ‘어떤 점을 소명할 계획인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닫고 법원에 들어섰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군 형법상 정치관여 및 군사기밀 보호법 위반 혐의로 김 전 비서관에 대해 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2012년 2월~7월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 등과 공모해 군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의 군무원 증원과 정치 공작 활동에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사이버사와 관련한 각종 실무회의에 참석하고 김 전 장관이 이 전 대통령에게 사이버사 운용에 대해 보고한 자리에 배석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이 전 대통령의 ‘복심’ ‘안보 교사’로 불렸던 그가 청와대와 군의 정치 공작을 잇는 가교 역할을 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김 전 비서관에 대한 영장이 발부될 경우 검찰의 ‘적폐 수사’에서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가 구속되는 첫 사례가 된다. 일각에선 김 전 비서관이 구속되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초읽기에 들어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전 전 수석과 김 전 비서관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또는 12일 새벽쯤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