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육시설서 생리결석 여고생 무차별 폭행한 시설 관계자

보육시설에 있던 10대 여고생이 버릇없이 행동했다는 이유로 시설 사무국장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YTN 캡처]

보육시설에 있던 10대 여고생이 버릇없이 행동했다는 이유로 시설 사무국장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YTN 캡처]

‘생리 결석’을 내고 기숙사에서 쉬고 있던 여고생을 계단으로 끌고 가 무차별 폭행한 보육시설 사무국장이 검찰에 넘겨졌다고 11일 YTN이 보도했다.

[영상 YTN]

[영상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 보육시설에서 고등학생 A양이 학교에 가지 않고 보육시설 기숙사에 누워있자 이를 본 시설 사무국장이 A양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무국장은 “왜 학교에 가지 않았느냐”고 소리를 지르더니 A양이 이유를 설명하지 않자 계단으로 끌고 가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 건물 안에서 이 장면이 촬영한 목격자의 영상을 보면 A양이 질문에 답을 하지 않자 화가 난 사무국장은 잠옷 차림의 A양을 기숙사 옆 계단으로 끌고 갔다. 
[영상 YTN]

[영상 YTN]

사무국장은 “내가 너 학교 끝까지 쫓아갈 거야. XXX야”, “일어나라고! 죽여버릴 거야” 등 A양에게 폭언을 퍼부어며 폭행을 가했다. 다른 직원들이 찾아와 말리고 가로막았으나 폭행은 계속됐다.
 
결국 지켜보던 직원이 경찰에 신고하며 상황은 가까스로 진정됐다. A양은 이후 경찰 조사에서 생리공결제도를 사용해 학교를 빠지고 기숙사에 누워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 YTN]

[영상 YTN]

A양은 “결석을 학교에 알리고 쉬고 있었다”며 “그런데 국장님이 와서 학교를 왜 안 갔느냐고 물으며 화를 내고 때렸다”고 말했다. A양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국장님이랑 마음이 틀어져 있어서 대답을 안했다”고 전했다.  
 
사건 이후 A양은 전문기관 상담과 함께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을 가한 사무국장은 보육시설을 그만뒀고, 경찰은 그를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생리공결제란 학생이 생리통으로 인해 학교를 결석할 경우 생리로 인한 결석을 수업일수로 인정해주는 제도다. 2006년 교육부가 여성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처음 도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