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숏 개꿀띠" 비트코인 허위 정보 올린 고등학생 신변보호

비트코인 하드포크 사기극 논란의 당사자로 알려진 고교생이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암호화폐로 이익을 내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허위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진 A군을 신변 보호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1일 오후 A군의 아버지가 경찰서를 찾아와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감을 느낀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신변 보호 요청을 받아들이고, A군에게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스마트워치는 버튼을 누르면 112 신고가 되고, 위치정보체계(GPS)가 탑재돼 있어 소지자의 위치도 곧바로 경찰이 파악할 수 있다.
 
경찰은 또 A군이 학교에 출석하면 밀착 관리·관찰하도록 학교전담경찰관(SPO)에게 요청해뒀다. 집 주변도 2시간마다 순찰하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지난 10일 오후에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하드포크가 이뤄진다는 정보가 돌았다. 하드포크란 암호 화폐에서 또 다른 암호화폐가 파생되는 것으로, 기존 비트코인 보유자들은 파생된 비트코인 플래티넘(BTP)을 덤으로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BTP를 호재로 여긴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구입에 나서면서 1시간 사이에 비트코인 시세가 200만원 이상 올랐다.
[사진 코인텔레그래프]

[사진 코인텔레그래프]

하지만 오후 4시가 넘도록 하드포크는 없었다. BTP SNS 계정에 "치명적 이슈가 생겨 출시가 연기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한국어로 "그러게 누가 사랬냐 숏 개꿀띠(공매도를 통해 괜찮은 수익을 올렸다는 의미)"라는 글이 올라왔다. 비트코인 시세는 급락했다.  

 
투자자들은 IP 추적으로 글을 올린 사람 신분을 강남의 한 고교에 다니는 A군으로 특정했다. A군의 SNS에는 "등굣길 조심하라" 등 협박 글이 다수 달렸다. A군은 BTP 계정에 "죄송합니다. 스캠코인(사기) 맞습니다. 500만원 벌려고 그랬어요"라고 글을 올렸지만, 이튿날 BTP 개발진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BTP는 사기가 아니며 하드포크는 예정대로 진행된다"는 해명글을 남겼다. 비트코인 파생 암호화폐 BTP의 실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