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정류장에 등장한 ‘온기텐트’... ‘그늘막’에 이은 히트 예감

서울 성동구청 앞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온기누리소'. 최강 한파가 찾아온 12일 아침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텐트 안에서 추위를 피하고 있다.[사진 성동구청]

서울 성동구청 앞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온기누리소'. 최강 한파가 찾아온 12일 아침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텐트 안에서 추위를 피하고 있다.[사진 성동구청]

체감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내려간 12일 오전, 서울 성동구청 앞 버스정류장에서는 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이 ‘비닐 텐트’ 안으로 모여들었다. 이들은 버스를 기다리는 5~10분 동안 이 텐트 안에서 몸을 녹였다. 주민 박모(40)씨는 “구청이 만들어 놓은 것 같은데, 정말 고맙고 세상 많이 좋아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추위 막아 줄 ‘비닐 텐트’ 등장
버스 기다리는 5~10분 몸 녹여

박씨 짐작대로 성동구청이 만든 이 ‘비닐 텐트’에는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한다는 의미로 ‘온기누리소’란 이름이 붙었다. 서울숲·한양대역·상왕십리역·신금호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17곳의 버스정류장에 이미 설치됐고 이번 주 안으로 11곳에 추가로 생긴다. 4.5㎡(1.3평) 크기인 텐트 한 개의 제작·설치 비용은 198만원이다. 성인 15명이 동시에 머물 수 있다. 눈에 잘 띄는 노란색의 지붕에는 ‘추위를 잠시 피해 가세요’란 문구가 쓰여있다.  
 
성동구청에 따르면 ‘비닐 텐트’ 설치는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아이디어다. 정 구청장은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꽁꽁 싸매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여름에 텐트로 땡볕을 가렸다면, 이번 겨울엔 텐트로 바람을 막아 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올 여름 횡단보도에 설치돼 시민들이 땡볕을 피한 '그늘막'은 보관 덮개가 씌어져 있다. '온기누리소'는 이 그늘막이 재등장하기 전까지 운영된다.[사진 성동구청]

올 여름 횡단보도에 설치돼 시민들이 땡볕을 피한 '그늘막'은 보관 덮개가 씌어져 있다. '온기누리소'는 이 그늘막이 재등장하기 전까지 운영된다.[사진 성동구청]

‘비닐 텐트’는 지난 여름의 ‘그늘막’에 이은 ‘히트 행정’이 될 전망이다. 서울에만 23개 자치구에서 808개의 그늘막이 설치됐다.   

  
성동구 주민 양수진(32)씨는 온기누리소에 대해 “버스를 기다리면서 건물 안에 들어가 있으면 눈치가 보였고, 버스를 놓칠까봐 불안도 했다. 버스 이용객들이 당당하게 추위를 피할 수 있는 곳이 생겨서 반갑다”고 말했다. 대학생 장민식(23)씨는 “텐트 안에 모르는 사람들과 같이 모여 있는 소소한 재미도 있는 것 같다”면서 웃었다.     
 
성동구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한 온라인 카페에도 이 ‘온기누리소’를 칭찬하는 댓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부모님이 버스 많이 타고 다니시는데 여러 곳에 많이 생기면 좋겠다’ ‘여름철 그늘막이 여러 곳에 생긴 것처럼 이 텐트도 서울 전역에 생길 것 같다’ ‘횡단보도 앞 천막에 이어 이런 비닐하우스가 생기다니. 겨울 칼바람 맞기 힘들었는데 다른 곳에도 많이 생기면 좋겠다’는 내용이다. 
1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버스정류장에도 '비닐 텐트'가 등장해 시민들이 추위를 피하고 있다. [사진 관악구청]

12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버스정류장에도 '비닐 텐트'가 등장해 시민들이 추위를 피하고 있다. [사진 관악구청]

서울 관악구의 버스정류장에도 12일에 ‘비닐 텐트’가 등장했다. 텐트의 이름은 ‘동장군 대피소’다. 관악구청은 이날 서울대입구역·신림역·관악우체국앞 등의 버스정류장 8곳에 이 텐트를 설치했다. 13일에 24곳에 추가한다. 관악구청 관계자는 “2014년부터 해마다 겨울에 설치해왔다”고 설명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