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효 전 靑비서관 법원 출석…밤늦게 구속여부 결정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군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의 구속 여부가 12일 늦은 밤 또는 다음날 새벽쯤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이날 오전 10시 15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 전 비서관은 '어떤 점을 소명할 계획인가', '바레인 출국 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왜 만났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원에 들어섰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대외전략비서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냈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군의 정치관여 행위에 직접 관여한 바가 없으며 군무원 증원은 북한을 상대로 한 사이버전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