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장심사 들어간 전병헌 “최선을 다해 오해 풀어보겠다”

롯데홈쇼핑ㆍGS홈쇼핑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전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관행 여부 등에 다툴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었다. [뉴스1]

롯데홈쇼핑ㆍGS홈쇼핑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전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관행 여부 등에 다툴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었다. [뉴스1]

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각종 이권을 챙기려 한 의혹을 받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2일 열렸다. 법원이 지난달 25일 구속영장을 기각한 지 16일 만이다.
 

롯데홈쇼핑ㆍGS홈쇼핑 4억8000 뇌물 및 기재부 20억 예산배정 압박 혐의
전병헌 “저와 상관없어” 부인…검찰, 밤늦게 결론

이날 영장심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진행됐다. 전 전 수석은 심사 직전인 오전 10시 24분쯤 도착했다. 전 전 수석과 검찰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려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된다. 영장심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또는 다음날 새벽에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전 전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충분히 오해를 소명하고 나오도록 하겠다”며 “최선을 다해서 저에 대한 오해를 풀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 전 수석은 지난 2015년 7월 재승인 인가를 앞두고 있던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원대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미래창조과학방송위원회 소속이었던 전 전 수석이 재승인 과정에 협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GS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기부금 1억5000만원을 건넨 것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전 전 수석은 롯데가 발행한 수백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자신의 가족이 사용하게 하도록 한 혐의와 청와대 근무 시절 기획재정부에 압력을 넣어 e스포츠협회 예산 20억원을 늘리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기재부 담당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예산 배정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지난 8일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수수, 형법상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 자신이 명예회장인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달라고 요구해 2015년 7월 3억3000만원을 실제로 후원 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와 별도로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측에서 700만∼800만원 대의 기프트카드 등을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하고 가족과 본인이 직접 롯데그룹 계열인 제주도 고급 리조트에서 공짜 숙박과 식사를 제공받은 뇌물수수 혐의도 있다. 또 전 전 수석은 GS홈쇼핑에 금품을 요구해 2013년 e스포츠협회에 1억5000만원을 기부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