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내일 소환되는 원유철 “심려 끼쳐 송구”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지역 사업가들로부터 억대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으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종오)는 13일 오전 10시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원 의원을 소환해 피의자 조사를 벌인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잘 소명하겠다”며 “국민과 지역구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검찰 소환에 응할 뜻을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5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원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 책임자 주거지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다.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는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원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에 기반을 둔 사업가 여러 명으로부터 수억 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업가들로부터 받은 돈에 대가성이 있는지를 확인해 왔다.  
 
또 검찰은 지난 9월 평택에 있는 G사 대표 한모(47)씨가 주택 사업 관련 인허가 과정에서 원 의원의 전 보좌관인 권모(55)씨에게 수천만 원을 준 정황을 포착해 수사해왔다. 한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계좌 추적 과정에서 권씨에게 뭉칫돈이 전달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