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업 100일째 KBS 정상화 급물살 …“고대영 사장 교체 가능해진다”

고대영 KBS 사장이 지난 11월 26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기정위)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고대영 KBS 사장이 지난 11월 26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기정위)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KBS 이사회의 야권(구 여권) 추천이사인 강규형 이사(명지대 교수)에 대한 해임절차에 돌입했다.
 

방통위, KBS 야권 추천 강규형 이사 해임절차 돌입
강 이사, 애견카페ㆍ애견동호회 회식비 등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
해임건의안 사전통지…해임시 KBS 이사진 여당 우위 재편
내년 1월쯤 고대영 사장 해임 가능해질 듯

강 이사 해임 후 여권 성향의 보궐이사가 선임되면 KBS 이사진의 야권과 여권 추천이사 비율이 6대 5에서 5대 6으로 역전되면서 고대영 KBS 사장 등 경영진 교체 통과 가능성이 커진다.  
 
방송법상 방통위가 이사 해임제청안을 의결하면 청와대가 최종 해임을 결정하게 되는데, 파업 100일째에 접어든 KBS사태도 전환점을 맞게 될 것이란 전망이다.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11일 티타임을 갖고 강 이사에 대한 해임건의안 의결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방통위는 이 사실을 강 이사에게 사전통지할 예정이다.
 
강규형 KBS 이사가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며 1인 시위 중인 KBS새노조 조합원 옆에서 브이(V)를 그리고 사진을 찍었다. [사진 KBS새노조 페이스북 캡처]

강규형 KBS 이사가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며 1인 시위 중인 KBS새노조 조합원 옆에서 브이(V)를 그리고 사진을 찍었다. [사진 KBS새노조 페이스북 캡처]

이는 감사원이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을 이유로 KBS 이사진에 대한 인사 조처를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24일 감사원은 KBS 이사진이 총 1175만4000원을 휴대전화 등 개인물품 구입, 개인동호회 활동, 단란주점 등에서 부당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강 이사의 경우 애견카페 방문, 애견 동호회 회식 등에 업무추진비를 사용해 더 심각한 문제라고 봤다. 강 이사는 애견카페, 애견동호회 회식비에 쓴 비용이 “업무 관련성이 있다”고 주장했지만 감사원이 ‘기각’을 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은 지난달 KBS 이사진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KBS 이사진 전원에 대한 인사 조처를 하도록 방통위에 통보한 바 있다.
 
방통위는 강 이사에게 해임건의안을 사전 통지한 이후 소명을 듣는 청문절차를 거쳐 해임건의안 의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방통위의 해임건의안 의결 후 대통령이 해임 결정을 내리는 시간을 감안하면 1월 초에는 해임절차가 끝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