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주 “박주원 번지수 잘못 짚어, 녹음본 공개하라”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지난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2008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 최고위원이었다는 내용의 보도가 전해져 논란이 일자 기자회견을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지난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2008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 최고위원이었다는 내용의 보도가 전해져 논란이 일자 기자회견을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박주원 최고위원 발언을 비난했다. 박 위원은 지난 11일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100억원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 제보자가 자신이라는 주장을 부인하면서 이를 음모론으로 규정하고, 핵심에 이용주 의원이 있다고 밝혔다.

 
 12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한 이 의원은 “(음모론은)  전혀 근거가 없는 일이고요. 이번 일이 지난주 금요일날 경향신문의 단독보도로 발생했지 않습니까? 결국은 그 음모라는 것이 경향신문의 기사와 관련이 돼야 하는데, 호남 중진 의원들이 경향신문의 보도 과정에 관여했다든지 자료를 제공한 적이 전혀 없습니다. 결국에는 음모론의 실체가 없는 것이죠. 호남 의원들이 마치 없는 내용을 만들어서 했다고 주장하시는 박주원 최고위원님의 주장 자체가 앞뒤가 안 맞는 한마디로 번지수를 잘못 짚은 거죠”라고 해명했다.
 
2008년 10월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7년 12월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열린 2007 통합과 연대를 위한 문화예술인 모임이 주최한 잃어버린 50년 되찾은 10년의 2007 창작인 포럼에 참석해 특별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 오른쪽은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전 대표의 "우리 당에도 이유식을 하나 사오려고 한다"는 발언과 관련해 이유식을 거부하는 이유에 대한 설명을 하며 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연합뉴스]

2008년 10월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주성영 전 한나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7년 12월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열린 2007 통합과 연대를 위한 문화예술인 모임이 주최한 잃어버린 50년 되찾은 10년의 2007 창작인 포럼에 참석해 특별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 오른쪽은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전 대표의 "우리 당에도 이유식을 하나 사오려고 한다"는 발언과 관련해 이유식을 거부하는 이유에 대한 설명을 하며 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연합뉴스]

 지난 8일 경향신문은 당시 국정감사에서 해당 의혹을 제기한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최근 “제보자가 박 위원”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검찰 수사관 출신인 박 최고위원은 경기도 안산시장을 거쳐 올해 8월부터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맡았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특히 주성영 의원이 현재와 같이 논란이 제기된 상태에서 박주원 최고위원이 입을 맞춰달라고 이렇게 말했다는 것은 박주원 최고위원 입장에서 본다면 정치인의 명예와 신뢰성에 심대한 문제가 아니겠습니까? 형사적으로 구속될 수 있는 그런 문제이기 때문에 적절히 대처해야, 좀 더 추가적인 자료를 내놓으셔야 될 것이고, 박주원 최고위원도 녹음을 다 했다고 하면 이것은 즉각 공개하면 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검사 출신인 이용주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전남 여수시갑으로 당선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