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년 "문재인 케어, 국민 의료비 부담 줄이는 것…협력 필요"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문재인 케어의 핵심은 의학적으로 필요한 모든 진료를 건강보험에 포함시켜 국민 의료비 부담을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적정수가를 보장해 의료계의 일방 희생을 강요하지 않겠다는 게 문재인 케어의 핵심 내용"이라며 "의료계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일요일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 단체 집회가 열렸다"며 "이 자리에서 의료계는 비급여 항목을 급여화하면 환자들의 의료 쇼핑을 부추기고 중소동네의원은 파산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말했듯이 민주당과 정부는 의료계의 목소리를 경청할 것"이라며 "그러나 의료비 부담에 주된 원인이 되고 있는 비급여문제와 가정경제 파탄에 이르게 하는 재난적 의료비 문제를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