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변호사 나오나' 한국IBM 대표 "로펌들 왓슨 도입 검토 중"

IBM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왓슨.

IBM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왓슨.

한국IBM 장화진 대표가 "국내 로펌들이 인공지능(AI) 컴퓨터인 왓슨을 도입하기 위해 IBM과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장화진 대표는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IBM 본사에서 기자와 만나 "2018년은 국내에서 왓슨이 본격적으로 확대 적용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해외에서는 이미 로펌 분야에 왓슨이 적용되기도 했다. 지난해 5월부터 IBM 왓슨을 기반으로 한 판례 분석 프로그램인 ‘로스’가 뉴욕의 한 로펌에서 근무하고 있다.
 
장 대표는 "아직 변호사 업무를 AI가 완전히 대체하진 못한다. 그러나 수만건에 달하는 판례를 검토하는 데 1, 2초밖에 걸리지 않아 꽤 똘똘한 신참 정도는 된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도 앞으로 중요한 과제”라며 “비즈니스 업무 용도로 장점이 많다는 점을 부각해 시장에서 점유율과 영향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