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풍계리 핵실험장 그동안 쓴 갱도 버리고 새 갱도 공사 시작”

북한 풍계리 핵시험장 서쪽 갱도 지역. [사진 디지털글로브ㆍ38노스]

북한 풍계리 핵시험장 서쪽 갱도 지역. [사진 디지털글로브ㆍ38노스]

북한이 핵실험을 위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 입구에서 터널 굴착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 北 서쪽 갱도 지역서 “높은 수준” 활동 지속
“서쪽 갱도서 굴착공사…그동안 쓴 북쪽 갱도는 버려둬”
“풍계리, 6차 핵실험 이후 지진ㆍ지반변화…
미래 핵실험 대비, 굴착 활동하는 듯”

38노스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플래닛ㆍ에어버스 디펜스&스페이스ㆍ디지털글로브 등 상업용 인공위성들이 찍은 사진들을 올리고 “서쪽 갱도 입구에선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이래 높은 수준의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 9월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단행한 후 만탑산 주변에서 소규모 지진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는 갱도 굴착 공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38노스는 또 “특히 서쪽 갱도에서 집중적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고, 지난 5차례의 핵실험이 이뤄졌던 북쪽 갱도에서는 움직임이 없어 최소한 현재 폐기된 상태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풍계리 입구 주변에 차량과 인원들이 일상적으로 보이고, 파낸 흙을 쌓아놓는 야적장과 갱도 입구 사이를 광차들이 오가며, 야적장에 새로운 흙더미가 쌓이고 있다”며 새로운 움직임과 활동성 등을 지적했다.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은 38노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활동들은 서쪽 갱도 입구에서 터널 굴착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파비안 등의 전문가들은 지난달 6일 38노스 기고문에서도 10월 8일부터 11월 1일 사이에 촬영된 위성 사진을 근거로, 그동안 한 번도 핵실험이 실시되지 않았으며 거의 활동이 없던 서쪽 갱도 지역에서 장비, 광차, 자재, 그물 덮개 등의 “상당한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분석했다. 이번 분석에선 “높은 수준의” 활동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지질학자들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한번만 더 핵실험을 한다면 산정상이 붕괴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 [연합뉴스]

중국 지질학자들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한번만 더 핵실험을 한다면 산정상이 붕괴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3일의 제6차 시험을 비롯해 지금까지 북한이 실시한 핵실험 6차례 중 5차례의 시험이 실시된 북쪽 갱도 지역은 대체로 조용해 “최소한 당분간은 방치된 것 같다”고 파비안 등은 말했다.
 
지난 10일 미국지질조사국의 관리는 풍계리 핵실험의 여파로 함경북도 길주에서 9일 규모 3.0과 2.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길주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지 않는 단단한 암석지대로 이뤄져 있지만, 6차 핵실험 이후 지반이 영향을 받아 인근지역에 지진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함경북도 길주군 일대에서는 총 8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 12월 들어서는 4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