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에 쇠사슬 맨 채 불에 탄 30대 시신 발견

30대 남성이 목에 쇠사슬이 감긴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30대 남성이 목에 쇠사슬이 감긴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30대 남성이 쇠사슬에 감긴 채 불에 타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서 발견…“다시 돌아오지 않을 수 있으니
밀린 방세는 집기 팔아서 해결하라”

11일 경북 예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 58분 예천군 풍양면의 한 다리 난간에서 A씨(34ㆍ인천)가 목에 쇠사슬이 목이 감긴 채 불에 타 숨져 있는 것을 행인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 시신 일부는 검게 그을려 있었고 목에는 쇠사슬이 감겨 있었다. A씨는 고향인 예천을 떠나 인천의 한 원룸에서 생활해 왔다. A씨가 거주하던 인천의 한 원룸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메모지 형식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입수해 분석하는 한편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체 부검 결과 A씨가 다리 난간에서 스스로 쇠사슬을 목에 감고, 휘발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유서에 “다시 돌아오지 않을 수 있으니 밀린 방세는 방안의 집기를 팔아서 해결하라”고 적혀 있어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