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조사 봉투에 5만원만 넣으세요

내년 설엔 농·축·수산물의 경우 10만원까지 선물할 수 있게 된다. 현금 경조사비는 5만원 이하로 한정된다.
 

권익위,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농축수산물 선물은 10만원으로

국민권익위원회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원위원회를 개최하고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에서 음식물·선물·경조사비 상한액인 이른바 ‘3·5·10’ 규정을 ‘3·5·5’로 바꾸는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선물비의 경우 상한액을 5만원으로 유지하되, 농·축·수산물과 원료·재료의 50% 이상이 농·축·수산물인 가공품에 한해 상한액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경조사비는 현금의 경우 상한액을 기존 10만원에서 5만원으로 낮추었다. 다만 화환(결혼식·장례식)은 현행대로 10만원까지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현금·화환을 같이 할 경우 5만원씩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이날 전원위는 공석 중인 사무처장을 제외한 14명 가운데 13명이 참석, 전원 합의로 개정안을 의결했다. 전원위로선 지난달 27일 부결했던 걸 보름 만에 번복한 셈이다. 이 같은 입장이 반영된 듯, 전원위는 “법의 본질적인 취지와 내용을 완화하려는 시도에 반대하며 법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때까지 음식물·선물·경조사비 상한액의 추가 완화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부대 의견도 첨부했다.
 
권익위는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련 대국민 보고대회를 한다.
 
정부는 입법예고(40일)와 규제 심사기간(15~20일)을 최대한 단축, 내년 설(2월 16일) 이전에 시행령이 발효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앞서 “농어민이 기대를 많이 하기에 설을 넘기는 것은 의미가 반감된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