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짜뉴스’라더니 … 트럼프 눈뜨면 CNN부터 본다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실시간 전투.’
 

NYT ‘백악관 24시’ 집중 조명
“자신 보호하기 위한 실시간 전투”
5시30분 기상 후 CNN → 폭스뉴스 순
TV 하루 최소 4시간, 침대서 트윗도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을 다룬 ‘백악관 24시’라는 특집 기사에서 그의 행태를 이렇게 요약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 지인, 의회 관계자 등 60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한 분석이다.
 
◆‘가짜뉴스’ 보며 하루 시작=트럼프 대통령은 아침형 인간이다. 동시에 ‘TV 뉴스 광’이다. 하루 5∼6시간만 잠을 자는 그는 오전 5시30분에 눈뜨자마자 TV를 켠다. “가짜뉴스”라며 수차례 공격을 퍼부으며 한때 백악관 백브리핑(비공식 브리핑)에서 제외하기까지 했던 CNN이 첫 시청 대상이다. 자신이 선호하는 폭스뉴스로 채널을 돌리는 것은 그 다음이다. 때로는 자신에 대한 비판을 서슴지 않는 조 스카버러가 진행하는 MSNBC의 ‘모닝 조’까지 보기도 한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침 방송 시청을 통해 그날의 메시지를 구상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폰을 들고 트위터에 접속한다. 때로는 침대에 엎드린 채로 트윗을 날린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트위터는 아서왕의 전설속 검(劍)인 ‘엑스칼리버’와도 같다”며 “(보수적인) 케이블 방송 뉴스와 하루 10여 병의 ‘다이어트 콜라’에 힘입어 트윗으로 비판자들을 공격한다”고 설명했다. “TV 시청은 그가 트윗을 하기 위한 탄약”이라고 이 신문은 비유했다.
 
업무를 시작한 이후에도 TV 시청은 계속된다. 백악관 ‘다이닝 룸’에 설치된 60인치 TV는 회의 도중에도 켜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중에도 무음 모드로 전환시킨 TV 화면 속 자막이나 제목을 주시한다. TV 리모컨은 트럼프 대통령 본인과 일부 요원을 제외한 다른 사람은 손을 대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은 그가 이처럼 하루 최소 4시간, 최대 8시간가량 TV를 시청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TV 뉴스 제목에 자신의 이름이 등장하지 않으면 언짢은 기색을 숨기지 않는다고 이 측근은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아시아순방 중 “나는 TV를 즐겨보지 않는다. 서류를 주로 많이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켈리 실장마저도 트윗 통제에 한계=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많이 찾는 이는 존 켈리 비서실장이다. 일정을 묻거나 정책 조언을 듣기 위해 하루에도 10차례 통화를 한다. 만찬이나 골프를 하면서도 켈리 실장과 4~5차례 통화한다. 켈리 실장은 전임 라인스 프리버스 실장과 달리 트럼프 보고라인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켈리 실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폭풍 트윗’을 할 시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켈리 실장의 ‘트윗 통제’에 짜증을 내면서도 그를 ‘동료’로 여기며 동의를 얻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켈리 실장도 자신이 통제할 수 있는 한계가 있음을 주변에 밝혔다.
 
◆자기 보호를 위한 실시간 전투=트럼프 대통령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자신의 위신을 실추시키기 위한 음모로 믿고 있다. CNN 등 비판적 언론에 대해서는 자신을 끌어내리려는 존재라고 확신하고 있다.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리버럴 좌파’와 언론이 자신을 파괴하려고 한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하는 방식은 역공과 반격”이라고 평가했다.
 
NYT는 “다른 대통령들에게 하루가 어떻게 국가를 이끌 것인지 시험을 치르는 것과 같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매일은 자기 보호를 위한 실시간 전투”라고 비판했다.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은 측근들에게 “71세의 트럼프 대통령은 (생각과 방식이)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대통령직을 자신의 의지에 맞게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주·박상욱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