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판 떠난 아사다 마오, 마라톤 풀코스 완주

호놀룰루 마라톤에서 완주하고 받은 메달을 보여 주며 웃고 있는 아사다. [호놀룰루 교도=연합뉴스]

호놀룰루 마라톤에서 완주하고 받은 메달을 보여 주며 웃고 있는 아사다. [호놀룰루 교도=연합뉴스]

일본 ‘피겨 스타’ 아사다 마오(27)가 은퇴 후 처음 도전한 마라톤 대회에서 완주에 성공했다.
 

호놀룰루 대회 4시간 34분 13초
참가자 2만7000여명 중 2863위
마오 “목표엔 못 미쳤지만 80점”

일본 닛칸스포츠는 11일 “아사다가 현지시각으로 10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열린 ‘제45회 JAL 호놀룰루 마라톤’에서 완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처음 도전한 마라톤 풀코스(42.195㎞)에서 4시간 34분 13초를 기록해 2만7000여명의 참가자 중에 2863위를 차지했다.
 
아사다는 “길가에서 ‘마오!’라고 외치는 많은 팬들의 성원을 받았다. 피겨 경기를 할 때와 비슷한 기분이 들었다”며 “완주해서 다행이다. 오랜만에 금메달(완주 메달)을 받아서 기쁘다. 목표로 했던 4시간 30분에는 조금 못 미쳤으니 점수를 매긴다면 80점 정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15㎞ 지점부터 지난 11월 다쳤던 왼쪽 무릎이 아프기 시작했다. 20㎞ 지점부터는 몸이 무거워졌다. 마라톤 선수들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사다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완주한 기념사진을 여러 장 올리며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아사다는 현역 시절 달리기라고는 연기를 펼치기 앞서 몸을 푸는 정도가 전부였다. 그래서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한 뒤엔 전속 트레이너와 3달 간 집중 훈련을 했다. 강도 높은 훈련을 하다 지난달에는 선수 시절 다친 왼 무릎 통증이 도져 고생하기도 했다. 아사다는 이날 몸 상태가 온전치 않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아사다는 결승선을 통과한 후 언니 아사다 마이(29)를 꼭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아사다는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을 마치고 어머니·언니와 함께 하와이에 여행을 온 적이 있다. 마라톤 코스를 달리다보니 그 때 생각이 났다”고 했다. 아사다 자매의 어머니 아사다 교코는 지난 2011년 12월 간경변으로 세상을 떠났다. 마침 경기 전날인 9일이 어머니의 기일이었다. 아사다는 “어머니도 하늘에서 나를 응원해줬을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더 힘을 냈다”고 말했다.
 
아사다는 ‘피겨 여왕’ 김연아(27)의 현역 시절 최대 라이벌로 꼽혔던 일본의 간판 스타였다. 세계선수권에선 3번이나 우승했지만 가장 큰 무대인 올림픽에선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밴쿠버 올림픽에선 완벽한 연기를 펼친 김연아에 뒤져 은메달에 머물렀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1·러시아)가 금메달, 김연아가 은메달을 차지했고, 아사다는 6위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아사다는 내년 2월에 열리는 평창 올림픽에도 출전하려고 했으나 부상과 부진으로 지난 4월 은퇴를 선택했다. 이후 아이스쇼에 나서는 한편 CF 촬영도 했던 아사다는 새로운 인생을 개척하기 위해 지난 9월 마라톤에 입문했다. 아사다는 “마라톤 완주를 시작으로 계속 전진하겠다. 스케이트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