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R&D 투자 상위 100대 기업, 한국 4곳 중국은 7곳

한국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비 증가율이 경쟁 국가들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LG전자 50위권에 이름 올려
전체 투자 금액도 중국에 뒤떨어져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차질 우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이달 초 발표한 ‘2017 산업 R&D 투자 스코어보드’에 따르면 2016회계연도에 가장 많은 R&D 투자를 한 기업은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으로 나타났다. 폴크스바겐은 1년간 137억 유로를 투자하면서 전년도에 이어 ‘투자 1위’의 자리를 지켰다. 이어 미국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129억 유로)과 마이크로소프트(124억 유로)가 2, 3위를 차지했다.
 
2013년 이후 지난해까지 4년 연속 2위를 기록한 삼성전자는 이번에 2계단 떨어진 4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122억 유로를 투자해 5위에 오른 인텔(121억 유로)을 간발의 차이로 앞섰다. 국내 기업 중에는 LG전자가 27억 유로를 투자해 5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현대차(77위)와 SK하이닉스(83위)가 100위 내에 포함됐다.
 
R&D 투자액 상위 10개 업체

R&D 투자액 상위 10개 업체

상위 100대 기업들을 국가별로 분류하면 미국이 36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 14개, 독일 13개, 중국 7개 기업이 포함됐다. 한국은 네덜란드와 함께 4개에 그쳤다. 프랑스·스위스·대만이 각 3개, 아일랜드·스웨덴·영국 각 2개, 덴마크·핀란드·인도·이스라엘·이탈리아·싱가포르·스페인은 1개 기업이 포함됐다.
 
이번 조사는 2016회계연도에 R&D 투자액이 2400만 유로 이상인 기업 2500개(43개국)를 대상으로 했다. 이들 기업의 총 투자 규모는 7416억 유로로, 전년보다 5.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기업이 821개로 가장 많았고, EU 회원국 567개, 중국 377개, 일본 365개 등이었으며, 한국 기업은 70개로 대만(105개)보다도 적었다.
 
기업들의 투자 금액을 나라별로 합산하면 한국의 ‘투자 위기’는 두드러진다. 전체 금액 가운데 미국 기업들이 39%를 차지했으며, EU회원국(26%)과 일본(14%), 중국(8%)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국 기업의 R&D 투자가 전년보다 무려 18.8%나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미국과 EU 회원국도 각각 7.2%와 7.0%로 비교적 큰 폭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우리나라 기업은 1.9% 증가하는 데 그쳐 평균에 훨씬 못 미쳤다. 최근 경제가 살아나는 조짐을 보인다는 일본도 오히려 3.0%가 줄었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가 11.7%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보건과 ICT 제조업이 각각 6.9%와 6.8%였다. ICT 제조업체 가운데서는 삼성전자의 R&D 투자액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국내 기업들의 R&D 투자 부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이민화 KAIST 초빙교수는 “R&D의 결과가 혁신이고, 혁신의 결과가 일자리와 소득의 증대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R&D 투자는 비용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저축”이라고 말했다.
 
이태규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제2 반도체 등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산업기반을 마련하려면 획기적인 R&D 진작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