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문대통령 방중하는 13일, 시주석은 난징 간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3일 난징(南京)대학살 80주년 기념일을 맞아 현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지만 행사에 초청을 받은 복수 국가의 외교관들이 시 주석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난징대학살기념관의 한쪽 벽면은 당시 상황을 증언하는 생존자 1000여명의 사진으로 채워져있다. 1937년 난징에선 60만여 명의 인구 중 30만명이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진제공=유봉걸 서울 화곡고 교사]

난징대학살기념관의 한쪽 벽면은 당시 상황을 증언하는 생존자 1000여명의 사진으로 채워져있다. 1937년 난징에선 60만여 명의 인구 중 30만명이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진제공=유봉걸 서울 화곡고 교사]

 
공교롭게도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이 첫 국빈 방중을 위해 베이징에 도착하는 날이다. 두 정상의 만남은 결국 이튿날인 14일에 이뤄진다.  
중국 정부는 해마다 장쑤(江蘇)성 난징에서 기념식을 거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80주년이란 의미를 담아 참석자의 격을 높이고 외교 사절을 초청하는 등 행사의 규모를 확대했다.  
중국 정부는 남북한과 몽골, 동남아국가연합(ASEAN) 10개국 등 일제 침략의 피해를 직간접적으로 받은 아시아 국가들과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 주요 국가들의 외교 사절을 기념식에 초청했다. 가해 당사국인 일본의 외교사절도 초청대상에 포함됐다.  
 
난징대학살기념관은 1만 명의 유골이 발견된 만인갱(萬人坑) 위에 세워졌다. [사진제공=김동훈 서울 삼정중 교사]

난징대학살기념관은 1만 명의 유골이 발견된 만인갱(萬人坑) 위에 세워졌다. [사진제공=김동훈 서울 삼정중 교사]

 
시 주석은 중국 정부가 12월13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한 첫 해인 2014년에도 이 행사에 참석했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시 주석이 3년전에 한번 참석한 데다 최근 중ㆍ일 관계 개선 기류등을 감안해 올해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었으나 최종적으로 행사의 격을 높이면서 참석하는 것으로 낙착됐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13일 베이징을 비움에 따라 이 날 국빈 방중을 시작하는 문 대통령의 일정에도 영향을 미쳤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정상회담과 공식 환영행사, 만찬 등 시 주석과 만나는 일정은 모두 14일 오후부터 이뤄지는 것으로 조율됐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APEC 정상회의 참석 중 만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연합뉴스]

지난 11월 APEC 정상회의 참석 중 만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연합뉴스]

 
난징 대학살은 1937년 중ㆍ일전쟁 때 중국의 수도였던 난징을 점령한 일본군이 민간인을 포함해 중국인을 대거 학살한 사건이다. 중국은 희생자가 30만명에 이른다는 입장이지만 일본은 근거없이 부풀려진 숫자라며 부인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