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우유 마시면 세포 노화 늦춰”

우유를 마시면 노화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기광 충남대 교수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가 이달 13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서울호텔에서 개최하는 ‘제3회 우유 가치의 재발견을 위한 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우유 섭취를 통한 세포노화 억제 유효성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충남대 연구팀 13일 포럼서 발표

노화를 유발하는 요인 중 첫째는 세포 스트레스다. 몸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세포는 ‘세포 스트레스 과립(顆粒)’이라는 스트레스 결과물을 만든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우유의 알파-카제인과 베타-락토글로블린이 대장암 세포주에서 과립 형성을 막았다. 둘째는 유해 산소다. 유해 산소는 몸의 대사 과정에서 세포 산화를 촉진해 노화 및 질병을 유발한다. 우유의 항산화 물질인 비타민E, 알파-카제인, 베타-카제인, 베타-락토글로블린이 유해 산소를 없앤다. 셋째는 근육 약화다. 근육은 줄기세포가 근아(筋芽) 세포로 분화하고, 다시 근관(筋管) 세포로 성숙한 뒤 근섬유가 되면서 생겨난다. 그런데 노화가 진행될수록 이 과정이 더뎌져 근육이 약해진다. 김 교수팀의 쥐 실험 결과, 우유의 베타-락토글로블린에서 유래한 생리 활성 펩타이드가 근아 세포에서 근관 세포로의 분화를 촉진했다. 우유가 노화로 인한 근육 약화를 억제한 것이다. 김기광 교수는 “우유는 학업으로 인해 지친 청소년의 스트레소 해소 및 성장 촉진에 도움을 주고 업무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 중·장년층의 노화 예방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