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인천 원도심, 해양·역사·문화 콘텐트 입고 다시 태어난다

개항창조도시사업 내년 본격화

2022년까지 총 1조원 투입
월미도~내항~동인천역 구간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확정

인천시의 오랜 숙원 사업으로 꼽히던 제3연륙교 건설, 루원시티 개발, 인천개항장 재생사업 등 지지부진했던 개발 사업이 최근 속도를 내고 있다. 당장 내년부터 인천 개항창조도시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된다. 낙후된 환경으로 쇠퇴의 길을 걸어온 원도심이 해양·역사·문화 콘텐트를 입은 생기 넘치는 도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인천시가 내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조원을 투입해 슬럼화되고 있는 중구와 부평구 등 원도심의 주거 환경을 확 바꾸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예산이 투입되는 주요 원도심은 인천항 내항 중심의 중·동구와 경인전철, 경인고속도로 주변의 남·부평·서·계양구 일대다. 이들 지역에는 인천 주민의 76%가 살고 있으나 경기 침체와 주택 노후화, 공원·주차장 부족 등으로 쇠퇴해 왔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 10월 2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이 행복한 애인(愛仁)정책’을 발표하고 “내년부터 매년 2000억원씩 5년간 1조원을 투입해 원도심 지역의 주거 환경을 대폭 개선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해양·문화·관광 거점지로 재탄생할 인천 개항창조도시 조감도. [사진 인천시]

해양·문화·관광 거점지로 재탄생할 인천 개항창조도시 조감도. [사진 인천시]

 

중구·동구 지역 옛 영화 되찾기
이 중에서도 인천항을 비롯해 인천의 대표적인 구도심권인 중·동구 지역에 해양자원을 비롯해 역사·문화 콘텐트를 입히는 사업에 가속도가 붙었다. 내년부터 인천항 내항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인천 중구 월미도와 인천항 내항, 개항장 지역, 동인천역에 이르는 3.9㎢ 지역을 새로운 해양·문화·관광의 거점으로 조성하는 인천 개항창조도시 사업의 세부 계획이 최종 확정됐다.

 
인천시는 지난달 20일 ‘인천 개항창조도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확정·고시했다. 지난해 4월 인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이 정부 지원 대상으로 확정된 뒤 사업계획안에 대한 정부 추가 심사, 주민 공청회, 의회 의견 청취, 정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쳤다.
 
사업 대상지인 중구와 동구 일대는 산업화 시기 인천항의 배후지로서 지역 경제의 중심지였던 곳이다. 지금은 항만 기능의 재편으로 지역 산업이 쇠퇴하고 인구 감소를 겪고 있다. 이 일대는 개발하기 좋은 대규모 유휴 국공유지가 많고, 인천항과 공항이 근접해 환승관광객 유치가 가능한 관광거점으로 꼽힌다. 또 개항기 근대 자산을 보유해 관광 콘텐트가 풍부한 지역이다.
 
시는 일자리 창출, 도시관광 활성화, 교통환경 개선 크게 세 가지 목표를 두고 2021년까지 25개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대표적인 사업은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월미 해양복합문화단지 조성사업, 상상플랫폼 조성사업, 인천역 복합역사 개발사업, 우회고가 정비사업, 배다리 우각로 근대문화길 조성사업 등이다.
 
총 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주택도시기금, 민간자본 등을 합쳐 5667억원 규모다. 시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월미도나 차이나타운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가 연간 350만 명에서 800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일자리 창출 효과는 5만7000여 명, 생산유발 효과는 4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이 마중물
인천 개항창조도시 도시재생사업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사업은 상상플랫폼 조성사업, 우회고가 정비사업(1단계), 배다리 우각로 근대문화길 조성사업 세 가지 사업이다.

 
이 중 핵심 사업은 총 246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이다. 내년 기본·실시설계를 시작으로 사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인천 내항 8부두 내(중구 북성동1가 4-322번지 일원) 노후 곡물 창고를 대규모 문화관광 집객 시설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인천역·차이나타운·자유공원·동인천 배다리를 잇는 문화관광 벨트의 중심 거점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1만6000㎡의 부지에 인천의 문화유산 자원과 정보통신기술(ICT), 문화콘텐트 기술을 접목한 첨단 문화산업 융합 공간이 조성된다. 시는 이곳에 3D홀로그램과 가상현실(VR), 영상스튜디오, 게임 드론 등 미래성장 산업과 디지털역사박물관, 미디어 아트 갤러리, 창작 교육, 체험·전시·판매 공간 등을 조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 22일 상상플랫폼 조성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우회고가 정비사업, 배다리 근대문화길 조성사업은 인천 내항에서 차이나타운, 동인천 배다리까지 편리한 보행 동선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경관개선 사업도 함께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마중물 사업을 비롯한 주요 사업 간 연계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