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겨울밤 수목원에서 오색 불빛 속 추억 만들기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전익진 기자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전익진 기자

 
긴긴 겨울밤 오색 찬란한 조명으로 옷을 갈아입은 수목원의 밤 풍경으로 들어가 이색적인 겨울 추억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한창
LED 전구 1000만개 오색불빛 조명 찬란
길이 300m의 불빛 터널도 환상적 광경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전망데크서 한국식 정원 야경 감상 제격
각각의 주제 가지고 야간 다채로운 조명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LED 등불 500만개 유럽정원은 이국적
사슴ㆍ코끼리ㆍ나비 등 등불 조형물도

불빛 향연 속에서 연인끼리 사랑도 속삭이고, 친구끼리 추억도 담아가고, 가족끼리 행복을 느껴보기에 그저 그만이다.  
 
서울과 멀지 않은 경기 북부 3곳의 수목원이 그곳이다. 포천 허브아일랜드와 가평 아침고요수목원은 ‘경기 북부 별 볼 일 있는 야간관광 10선’으로 소개된 대표적인 야간 관광명소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은 최근 경기관광공사가 ‘유망 관광 10선’으로 선정한 떠오르는 관광명소다. 현재 빛 축제가 진행 중인 이들 수목원 3곳에서는 정원이 다채로운 빛 조명으로 꾸며져 환상적인 풍경을 선사하고 있다.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사진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사진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허브아일랜드’는 ‘불빛 동화축제’가 한창이다. LED 전구 1000만 개가 밤하늘을 수놓는다. 잣나무숲 산타 마을에서는 음악에 맞춰 불빛들이 움직이는 ‘로맨틱 라이팅 쇼’가 펼쳐진다. 핑크빛 소원 글이 가득한 300m의 불빛 터널이 있는 산타 마을에서 크리스마스 조형물 300개도 설치돼 동화 속 세상을 연출한다.  
 
올해로 9회째인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는 ‘라이팅 판타지아’를 콘셉트로 새로 단장했다. 공중부양 대형문어, 하트 터널, 프러포즈 존, 하프연주의 여인, 달빛물병 등 재미있는 불빛조형물이 밤하늘 야외정원에 가득하다. 잣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산속 정원(9917㎡)의 라벤더밭을 뒤덮은 오색찬란한 불빛이 살아 움직이는 라이팅 쇼가 일품이다.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사진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 [사진 허브아일랜드]

 
6개의 대형 건물에 설치한 라이트 업 조명은 유럽여행을 떠나온 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임옥 대표는 “불빛동화축제에서 색다른 경험을 해보고 싶다면 ‘베네치아 마을’의 수로에서 직접 발을 움직이며 노를 저어 배를 움직이는 곤돌라를 탑승해 보면 유럽체험도 겸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베네치아 수로에 둥둥 떠다니는 깜빡이 등을 배경으로 배를 타다 보면 동화 세상의 한 장면 속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을 느껴볼 수 있다.
 
허브아일랜드 불빛동화축제에서는 크리스마스 포토존, 만들기 체험(트리·촛대 등), 겨울 건강음료 뱅쇼 만들기, 칠면조 BBQ 등 체험활동과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산타복을 빌려 산타가 돼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최근 구리∼포천고속도로 개통으로 서울 강남권에서의 접근도 편리해졌다.
포천 허브아일랜드 위치. [사진 다음지도]

포천 허브아일랜드 위치. [사진 다음지도]

 
박선미 홍보부장은 “불빛 터널이 있는 산타 마을에서는 300명이 넘는 개성 가득한 산타 할아버지와 산타 할머니를 등 동화 속에서만 만날 수 있던 산타들과 멋진 포토타임을 즐겨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가평군 상면 아침고요수목원은 ‘오색 별빛 정원전’을 마련했다. 밤이 되면 17만㎡ 정원에 심어진 나무가 700만 개의 LED 전구로 옷을 갈아입는다. 하경정원에서는 전망데크에 올라 불빛에 둘러싸인 한국식 정원의 야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지난 8일부터 ‘제11회 오색별빛정원전’이 진행 중이다. 오색별빛정원전은 밤이 찾아오면 빛으로 피어나는 정원을 전시하는 빛 축제다. 지난해 현대자동차그룹이 크리스마스 연휴 최고 여행지 1위로 선정하는 등 겨울 여행을 계획하는 많은 이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내년 3월 25일까지 ‘어둠이 내리면 빛으로 피어나는 정원’이란 주제로 야간 빛 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야외 정원 곳곳을 다채로운 조명과 빛을 이용해 각각의 특별한 주제를 가지고 야간 조명을 비춘다. 최선경 홍보팀장은 “오색별빛정원전은 형형색색의 조명 속에서도 한국 정원의 자연미를 한껏 느낄 수 있어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에도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오색별빛정원전. [사진 아침고요수목원]

 
지난해 첫선을 보였던 작은 집들이 자리 잡은 ‘숲속의 마을’과 100m 정도 길이인 빛담길의 야경이 이색적이다. 단풍나무와 높이 4m에 이르는 꽃 구조물이 가득 피어난 분재정원, 덩굴식물과 천사가 뛰어노는 달빛정원 등의 정원을 밑그림으로 오색조명이 현란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위치. [사진 다음지도]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위치. [사진 다음지도]

 
◇벽초지문화수목원=파주시 광탄면 벽초지문화수목원에서는 ‘벽초지 빛축제’가 열리고 있다. LED 등불 500만 개가 나무와 조각 작품을 비추고 있다. 사슴·코끼리·나비 등을 형상화한 등불 조형물과 유럽식 조각공원의 야경이 볼거리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전익진 기자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전익진 기자

 
이곳은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등 각종 인기 TV 드라마와 영화 ‘아가씨’ 등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정원이다. 화려하고 웅장한 트리를 배경으로 감미롭고 역동적인 입체음악에 맞춰 각양각색의 오색찬란한 빛들이 춤을 추는 첨단 라이팅 쇼가 수목원의 밤을 물들이고 있다. 드라마 속 로맨스가 현실이 되는 환상적이고 로맨틱한 겨울밤 빛들의 향연 장소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전익진 기자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전익진 기자

 
내년 3월 4일까지 열리는 올겨울 빛 축제의 테마는 ‘낭만 그리고 일루미네이션’. 12만㎡ 부지에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자연과 한국의 미가 어우러진 정원의 나무들이 밤이면 형형색색의 조명 불을 밝히고 있다. 유럽 스타일의 정원 빛 축제장은 이국적인 밤 풍광과 불빛의 미를 즐길 수 있다. 100여 m 길이의 은하수 터널, 유럽식 정원에서는 빛이 움직이는 파노라마 오색조명과 빛의 분수 등이 비치는 가운데 감미로운 입체음향이 흘러나온다.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사진 벽초지문화수목원]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벽초지빛축제. [사진 벽초지문화수목원]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위치. [사진 다음지도]

파주 벽초지문화수목원 위치. [사진 다음지도]

 
벽초지 연못과 폭포·정자, 100년 이상 된 수양버들길, 주목 터널길, 넓은 잔디밭 등에서는 고풍스러운 한국식 정원의 멋진 밤 풍경을 접할 수 있다. 구자극 부원장은 “유럽 스타일의 다양한 하얀색 조각상과 분수대가 멋스러운 유럽 정원에서는 파노라마 야간 조명 아래서 서양 동화 속의 한 장면과 같은 풍경을 체험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포천·가평·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내셔널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