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은 학교 학생들에게 ‘묻지 마 폭행’을 당했습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충남 아산의 한 대학교 학생들이 여학생 2명을 집단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아산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아산의 한 대학교 인근 도로에서 A씨 등 2명의 여대생이 같이 학교에 다니는 남성 B씨와 여성 2명 등 3명의 학생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폭행으로 A씨는 코뼈와 광대뼈 등이 골절되면서 전치 6주의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10일 해당 대학교 커뮤니티에 피멍이 든 사진과 함께 “가해자가 사건의 심각성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피해를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B씨 등 학생들은 경찰에서 거짓 증언을 하고 웃으면서 때렸던 상황을 재연했다. 또 폭행한 학생들의 부모는 연락도 없이 병원으로 찾아와 소란을 피웠다고 한다. 
 
A씨는“아직도 가해자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조금이라도 피해를 덜 보려고 이상한 말을 하고 다니며 소문을 내고 있다”며 “가해자들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활동하고 있는데, 피해자인 저희는 병원에 다니며 시험도 못 보고 왜 피해를 봐야 하는지 억울하고 화가 난다”고 적었다. 
 
경찰은 B씨 등도 A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해 쌍방 폭행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과 B씨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학교 학생지원팀은 “폭행사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본교는 신고 접수를 받은 즉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공공기관에 협조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폭행에 가담한 학생은 학칙에 따라 조속히 징계 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며, 관련 공공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른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있을 것”이라며 “학교는 어떠한 폭력 행위에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