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랍스터 급식’ 뒤에 가려진 사연, 4년째 “학교 이전해주세요”

울산 세인고등학교가 지난 8일 점심 급식으로 준비한 랍스터. [사진 세인고 홈페이지]

울산 세인고등학교가 지난 8일 점심 급식으로 준비한 랍스터. [사진 세인고 홈페이지]

랍스터, 새우 볶음밥, 망고 샐러드, 우동, 주스. 
레스토랑 코스 메뉴가 아니다. 지난 8일 울산광역시 울주군 청량면 온산로에 있는 세인고등학교에서 나온 점심 급식 메뉴다.

지난 8일 학생 격려 위해 특식 마련
울산 석유화학공단 인접, 환경 열악
2014년부터 이전 추진했지만 난항
이전 계획에 비 새도 보수·보강 안돼
학교 측 “학교 부지 팔리면 옮길 듯”

 
서휘수 세인고 교장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늘 관심이 있다는 걸 보여주면 학생들도 더 좋은 마음으로 학교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특식을 마련했다”며 '랍스터 급식'을 내놓은 취지를 설명했다. 
 
학생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메뉴가 뭘까 고민하다 장심귤 영양사가 랍스터 아이디어를 냈다. 고급 요리라는 인식이 있고 평소 학생들이 맛보기 어려운 메뉴라는 생각에서다.
 
전국의 각급 학교에서 '저질 급식'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 학교에서는 '랍스터 급식'이 도대체 어떻게 가능했을까. 
 
생랍스터 한 마리는 1만4000원 정도다. 학교 측은 “경매에서 입찰받아 마리당 1만원 이하로 구매했다”고 전했다. 
이 학교의 점심 급식비는 4300원이다. 학생이 2800원을, 교육청이 1500원을 부담한다. 학교는 모자라는 랍스터 급식비를 다른 예산으로 충당했다. 이 학교 관계자는 “평소 학생 격려차 급식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울산시교육청 맛 품평회에서 급식이 맛있는 초·중·고등학교 10곳 안에 들었다.
학교 홈페이지 ‘오늘의 식단’을 보니 춘천식 닭갈비, 매콤문어너비아니, 언양식 파채바싹떡갈비 등의 메뉴가 눈에 띄었다.
세인고 급식 메뉴. [사진 세인고 홈페이지]

세인고 급식 메뉴. [사진 세인고 홈페이지]

세인고가 급식에 신경을 쓰는 숨은 이유가 있다. 이 학교는 주택 지역과 먼 데다 석유화학공단 옆에 있어 소음·공해가 심하다. 화장실 문이 안 잠기고 복도에 비가 스며들어 바닥이 변형되는 등 학생들이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다. 2014년 울주군 범서읍 천상리로 이전을 추진했지만 당시 학교 이사장의 비위가 논란이 돼 무산됐다. 2015년 재단이 비리 이사장을 해임하고 최근 다시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이 학교 관계자는 “곧 옮길 거라는 얘기가 계속 나오니 보강·보수도 제대로 안 돼 학생들이 많이 위축돼 있었다”며 “힘든 일을 겪은 학생·교사·교직원 모두 힘내자는 의미로 랍스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세인고 학교운영위원회가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열악한 환경에 처한 세인고 이전을 검토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8월 세인고 학교운영위원회가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열악한 환경에 처한 세인고 이전을 검토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8월 세인고 학부모들은 북구 신도시인 강동 산하지구에 신설할 강동고를 대체해 세인고를 이전하자고 울산시교육청에 제안했다. 하지만 북구 강동 산하 지구 도시개발사업조합이 “공립고인 강동고 설립을 기다리고 있는데 비리에 휘말렸던 세인고 이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주민 반대 의견서를 시교육청에 제출했다. 
 
문제는 또 있다.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 적용으로 강동고를 신설하려면 북구 효정고를 폐지해야 예산 160억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효정고 학부모 등 지역 주민들의 반대 의견으로 효정고를 폐지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세인고 관계자는 “다행히 학교 주변에 새로운 산업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여 학교 부지를 매각하면 원하는 지역에 이전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울산=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