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주요대 인기학과 가려면 국·수·탐 390점은 돼야

서울대학교 입구, 연세대학교 다목적 홀에서 수업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학생들 모습. [사진 서울대 제공,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입구, 연세대학교 다목적 홀에서 수업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학생들 모습. [사진 서울대 제공, 연합뉴스]

2018학년도 대학입시 정시모집에서 서울 주요대학 인기학과에 합격하려면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수학·탐구영역 표준점수가 390점 안팎은 돼야 할 것으로 입시업체들은 전망했다. 입시업체들은 11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수능 채점결과를 바탕으로 서울대 의예과와 경영대 지원 가능 점수를 390점대 중후반으로 예상했다.
 
대성학원은 서울대 의예과 합격선으로 396점을, 경영대 합격선으로 395점을 예상했고, 유웨이중앙교육은 서울대 의예과와 경영대 합격선을 모두 397점으로 내다봤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서울대 의예과와 경영대 커트라인을 각각 395점과 397점으로 예상했다.
 
이어 주요대 의·치예·한의예과의 경우 종로학원은 연세대 의예 395점, 고려대 의과대 393점, 이화여대 의예 인문계 396점·자연계 392점, 성균관대 의예 394점, 한양대·중앙대·경희대 의대 각 392점, 경희대 한의예 386점으로 예상했다. 유웨이중앙교육의 경우 연세대 의예과가 396점, 성균관대 의예과 395점, 고려대 의과대가 394점, 이화여대와 한양대 의예과가 393점, 연대 치의예과가 393점, 경희대 한의예과가 384점에서 커트라인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성학원은 연세대 의예과가 396점, 성균관대 의예과가 395점, 고려대 의과대학이 392점, 한양대 의예과·중앙대 의학부·경희대 의예과가 각 391점, 연세대 치의예과가 388점에서 당락이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대학교 입구, 연세대학교 다목적 홀에서 수업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학생들 모습. [사진 서울대 제공,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입구, 연세대학교 다목적 홀에서 수업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학생들 모습. [사진 서울대 제공, 연합뉴스]

 
그밖의 인기학과의 경우는 어떨까. 서울대 국어교육과 예상 합격선으로는 대성학원이 391점, 유웨이중앙교육이 395점, 종로학원이 393점을 제시했다. 자연계인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의 경우 대성학원이 389점, 유웨이중앙교육과 종로학원은 388점을 합격선으로 추정했다.
 
고려대와 연세대 인기학과의 합격선은 입시업체별로 다소 차이가 났지만 보통 380점대 후반에서 390점대 초반이라는 예상치가 나왔다.대성학원은 고려대 경영대 391점, 행정학과 389점, 영어영문과 388점을, 유웨이중앙교육은 경영대 395점, 행정학과 394점, 영어영문과 392점을 예상 커트라인으로 제시했고, 종로학원은 고려대 경영 395점, 사이버국방 388점을 커트라인으로 예상했다. 종로학원은 연세대 경영 395점, 영어영문 390점, 유웨이는 연세대 경영 395점, 영어영문 392점, 대성학원은 연세대 정치외교와 영어영문 모두 389점을 합격선으로 추정했다.
 
이화여대 인문계열의 경우 종로학원·유웨이·대성학원 모두 합격선을 384점으로 제시했고, 서강대 인문계열의 경우 종로학원·유웨이는 384점, 대성학원은 386점으로 전망했다. 성균관대의 경우 유웨이는 사회과학계열과 반도체시스템공학과 합격선이 각 386점과 381점, 대성학원은 각 386점과 382점, 종로학원의 경우 387점과 383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웨이의 한양대 합격선 전망치는 정책 388점, 경영 386점, 미래자동차공학 378점이고, 한국외대는 영어 384점, 중앙대는 심리 384점, 창의IC공과대 378점이다. 대성학원의 경우 한양대 정책 387점, 경영 386점, 미래자동차공학 382점, 한국외대 영어 382점, 중앙대 산업보안 385점, 심리 383점, 동국대 경찰행정 383점을 합격 커트라인으로 제시했다. 종로학원은 한양대 경영 386점, 중앙대 정치국제학 382점, 동국대 경찰행정 382점을 합격선으로 추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