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전여친과 만나?” 집단 폭행하고 알몸 사진 찍은 고교생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신의 전 여자친구와 사귄다는 이유로 친구들과 몰려가 다른 학교 학생을 마구 폭행하고 이를 알리지 못하게 알몸 사진까지 찍은 고교 3학년생 3명이 검찰에 검거됐다.
 
11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혐의로 A군 등 고등학교 3학년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군 등은 지난달 21일 오후 3시쯤 창원시 의창구 한 골목에서 다른 학교 2학년 B군을 번갈아가며 손과 발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B군이 주변에 폭행당한 사실을 알리지 못하도록 알몸 사진까지 찍은 혐의도 받는다.
 
A군은 옛 여자친구와 B군이 사귀는데 화가 나 친구들과 함께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범행 당시 B군에게 여자친구에게 헤어지자는 문자를 보내도록 하기도 했다.
 
B군은 전치 2주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군 부모 측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A군 등은 찍은 알몸 사진을 유포하지는 않고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측은 “가해 학생들이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입건했다”며“곧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