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원님, 반말 그만 하세요”…김해시 공무원들 '현수막 항의'

지난 11일 김해시청 외벽에 걸린 현수막. [사진 연합뉴스]

지난 11일 김해시청 외벽에 걸린 현수막. [사진 연합뉴스]

“시의원님! 반말 그만 하세요”
 

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 시청사에 “시의원님 반말 그만하세요” 현수막
친분 이유로 '종처럼 대한다'…시의원들 "경상도식 발언, 갑질 아니다"
네티즌들 “시·구의원 제도 실효성에 의구심…정화의 계기 삼아야”

전국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가 11일 경남 김해시 청사 외벽에 내건 초대형 현수막의 글귀다. 가로 1.5m, 세로 10m인 현수막이 내걸린 시 청사의 바로 옆이 김해시의회 청사다. 시의원들이 오며가며 쉽게 볼 수 있는 위치다.  
 
공무원노조는 시의원들이 툭하면 내뱉는 반말이나 하대를 도저히 참을 수 없어 현수막을 내걸었다고 이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현수막 게시와 함께 시의원 전원에게 공무원에 대한 하대 문제를 개선해 달라는 서신문도 발송했다.
 
서신문에는 “일부 시의원들이 공무원들에 대해 상호존중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말을 놓는 경우가 있었다. 공식회의에서 개인적 친분을 이유로 하대해서도 안 되고 추궁을 위해 반말을 해서도 안 된다”고 적혀 있다.  
 
김해시의회 홈페이지. [사진 인터넷캡쳐]

김해시의회 홈페이지. [사진 인터넷캡쳐]

시의원들이 공무원들에게 반말하는 문제는 과거부터 계속 지적됐다. 심지어 의정모니터링을 해온 단체 회원들과 간혹 의회방송을 청취하는 시민들이 문제를 제기할 정도로 도를 지나쳐왔다. 특히 각종 사무감사와 연말 예산 심사 때의 하대 수위는 최고조로 달한다는 게 공무원노조의 주장이다. 시의원들의 평소 발언은 김해시의회 홈페이지 내 ‘인터넷 방송서비스’를 통해서 확인할 수도 있다.
 
공무원노조는 일부 시의원들이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에게 평소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종처럼 대한다는 점도 문제를 제기했다. 공무원 노조 관계자는 “그동안 개선해 달라고 수차례 건의했지만 개선되지 않아 현수막을 내걸었다”며 “오는 19일까지 현수막을 내건 뒤 개선되지 않으면 더 강한 방법으로 직접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 공무원들에게 자주 반말을 해왔던 일부 시의원들은 “경상도식 발언이 다소 화난 듯 좀 격하게 들릴 수 있지만 막말투 하대, 갑질은 아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문제가 불거지자 네티즌들은 시의원, 구의원 제도의 실효성에 의구심을 제기하고 나섰다. 아이디 jing****는 “시의원이 필요한지 모르겠다”며 “지방자치를 위해서라고는 하는데 지역 유지와 결탁해서 이권 챙기는 경우가 많아 득보다 실이 많다”고 지적했다. 아이디 soon****는 “선거 때 지방의원이 누군지 알고 투표하는 사람은 1%로 안 된다”며 지방의회 선거 제도에 회의감을 드러냈다. 아이디 jini****는 “시·구의원직을 명예직으로 바꾸고 무보수로 봉사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