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뉴스데스크' 새 앵커에 박성호·손정은 낙점

박성호 기자(왼쪽)와 손정은 아나운서. [네이버 프로필 이미지]

박성호 기자(왼쪽)와 손정은 아나운서. [네이버 프로필 이미지]

최승호 신임 사장을 맞은 MBC가 간판 뉴스 프로그램 '뉴스데스크' 새 앵커로 박성호(45) 기자와 손정은 (37) 아나운서를 내정했다. MBC는 지난 7일 최 사장이 취임한 다음 날부터 뉴스 개편 작업에 들어가 배현진 앵커를 하차시키고 김수지 아나운서를 투입, '뉴스데스크'가 아닌 'MBC 뉴스'라는 이름으로 오후 8시 뉴스를 채우고 있다. 
 
11일 MBC 관계자에 따르면 박 기자와 손 아나운서는 평일 '뉴스데스크' 진행자로 내정됐다. 주말은 김 아나운서가 책임진다. 박 기자와 손 아나운서는 이르면 18일부터 '뉴스데스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는 박경추(48) 아나운서가 진행한다.  
 
박 기자는 MBC 기자협회장을 지냈고, 2012년 파업을 주도했다는 사유로 해고됐다가 최 사장과 함께 5년 만에 복직했다. 손 아나운서는 2008년 김주하 전 MBC 아나운서에 이어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로 발탁되며 주목받았다. 
 
손 아나운서와 박 아나운서는 파업 이후 오랫동안 뉴스 진행을 하지 못했다. 5년 만에 '아나운서'로서 카메라 앞에 선다. 
 
눈물을 흘리는 손정은 아나운서.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눈물을 흘리는 손정은 아나운서.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손 아나운서는 10월 25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다시 만나도 좋은 친구' MBC 파업 콘서트에서 "지난 5년 동안 제가 마이크를 잡지 못했던 것도 사실 슬펐지만 아나운서국 12명이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사실 정말 괴로웠다"며 눈물을 흘린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