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문 대통령 방중 때 詩 낭송…선택한 시는?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첫날 중국 최대 시낭송 사이트에서 시를 낭송할 계획이다.
 

김 여사 "양국이 진심 전하자는 뜻"

청와대는 김 여사가 13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중국 최대의 시낭송 사이트인 '웨이니두스(爲爾讀詩·'너를 위해 시를 읽는다'는 뜻)'를 통해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을 낭송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김 여사는 '방문객'을 '방중(訪中) 낭송 시'로 택한 이유에 대해 "이 시를 읽으면 만남과 인연의 소중함에 새삼 마음을 가다듬게 된다"면서 "만난 분들과 눈을 맞추고 악수하고 나의 마음과 진심을 다했을 때 그들의 마음이 나에게 다가온다는 것을 배운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도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오랜 인연으로 함께 이어진다"며 "양국이 서로 진심을 전해 미래를 함께하자는 생각으로 이 시를 선택했다"고 했다.
 
김 여사는 우리말로 시를 낭송하며 웹사이트에는 시 원문과 간단한 인터뷰가 중국어로 소개된다. 김 여사가 이번에 낭송하는 시는 웨이신(위챗)·웨이보 등 중국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웨이디두스'는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이 낀 13~17일을 '한국문화주간'으로 정하고 한국의 시를 차례로 소개한다. 

 
14일에는 바둑 기사 이창호 씨가 마종하 시인의 '딸을 위한 시'를, 15일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자신의 시 '담쟁이'를, 16일에는 배우 추자현씨가 이해인 수녀의 '열두 달의 친구이고 싶다'를 낭송한다. 17일에는 고은 시인이 자신의 시 '소년의 노래'를 낭송할 계획이다.
 
웨이디두스는 중국 내 소셜미디어를 통해 매일 한편씩 시낭송을 올려 약 7억 회의 열람을 기록한 바 있다. 지금까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첼리스트 요요마, 배우 탕웨이, 덴마크 여왕 마가렛 2세, 지휘자 주빈 메타 등이 웨이니두스를 통해 시를 낭송한 바 있다. (☞웨이디두스 홈페이지 바로 가기)
 
 '방문객'은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라는 구절로 시작하는 시다. 이 시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배우 정소민이 읽기도 했다.

'방문객'은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라는 구절로 시작하는 시다. 이 시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배우 정소민이 읽기도 했다.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 전문.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대가 될 것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