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웬만한 중소기업 '저리 가라' 한다는 아이유팀 스태프 규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의 스태프 규모가 화제다.
 
지난 12월 6일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시간 정도 확인을 안 했을 뿐인데. 일 얘기 1도 없이도 이 정도인 아이유 팀 단톡방"이라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재잘재잘아이유팀'이라는 제목의 단체 대화방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을 통해 아이유를 포함해 38명이 함께한 대화방에서는 한 시간 동안 300개 이상의 대화가 진행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규모가 웬만한 중소기업에 뒤지지 않는다" "이 정도면 정말 중소기업 수준이다" "말이 저렇게 많은 걸 보면 아이유 스태프들이 서로 친한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아이유는 지난 2017년 7월 자신의 스태프들과 함께한 야유회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에는 아이유가 스태프들과 함께 '아이유 야유회'라 적힌 티셔츠를 맞춰 입고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의 실제 매출 규모도 웬만한 중소기업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tvN '명단공개 2017'에 따르면 아이유는 가요계뿐만 아니라 예능과 드라마까지 진출해 2011년 한해만 100억 원대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현재 매출은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