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서 중학생 청테이프 묶인 채 구타…보복 암시 SNS에 급히 퇴원까지

가해자들이 촬영한 폭행 당시 사진 [B군 가족 제공=연합뉴스]

가해자들이 촬영한 폭행 당시 사진 [B군 가족 제공=연합뉴스]

또래 친구를 청테이프로 묶어놓고 폭행한 1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 학생은 꽤 오랜 기간 학교 폭력을 당해왔다고 한다. 
 

청테이프로 손발 묶고 주먹 휘두른 '무서운' 10대

대전 서부경찰서는 중학교 3학년 A(15)군 등 10대 5명을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 이 가운데 2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5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대전 서구 한 공원 등에서 평소 알던 중학교 3학년 B(15)군 등 10대 2명을 주먹과 쇠파이프 등으로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집에 가서 돈을 가져오라'며 B군을 보내줬다고 한다.
 
이들은 B군 등 2명의 팔과 다리를 청테이프로 묶어 바닥에 눕힌 채 폭력을 행사하고, 욕설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 일당은 또 청테이프로 팔·다리가 묶여 있는 B군 등의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B군은 이 사건으로 온몸에 멍이 드는 등 전치 3주의 병원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극심한 불안과 우울증세 등 후유증에도 시달린다고 한다. 이날 대전일보에 따르면 B군은 "그냥 죽어버릴까 몇 번이나 생각했는데 걱정하실 아버지를 떠올리며 참았다"고 말했다. 병원에 입원해있던 B군은 가해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눈에 띄기만 해. 이제부터 시작이다'라는 보복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일주일 만에 급히 퇴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B군 아버지는 "단순 학교 폭력 문제가 아니다. 살인미수 사건이다"라면서 "가해 학생 부모들은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100만원에 합의하자'는 말만 반복했다"고 말했다고 대전일보는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미성년자인 데다 수사 중인 사건이라 자세한 사항은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