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TF, 비트코인 거래 전면금지 포함해 규제안 논의 중"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금융 분야 TF' 킥오프 미팅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금융 분야 TF' 킥오프 미팅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법무부가 주관하는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가 가상통화 거래 전면 금지안을 포함한 규제방안을 논의 중이다. 다만 거래를 전면 금지할 법적인 근거가 있느냐를 두고 부처간 의견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출입기자단 송년세미나에서 "금융위는 가상통화를 금융거래로 보지 않는다"며 "무분별한 투기를 줄이는 데 규제의 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트코인 거래를 전면 금지하려는 정부 내 움직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주무부처인) 법무부의 입장은 그렇다"며 "문제는 그렇게 하려면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또 "(가상통화의) 미래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무조건 규제로 가도 되느냐에 대한 (정부 내) 의문도 있다"고 덧붙였다.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포함한 제도권 금융으로의 편입은 없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현재로선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인정해서 얻는 효용은 없고 부작용만 눈에 뻔히 보인다"며 "당연히 선물 거래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가상통화 TF 참석자인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TF 내에 가상통화 거래금지를 서둘러야 한다는 의견이 있지만 그 법적 근거와 시장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가상통화 가격이 오르는 건 다음 사람이 내가 원하는 가격이 이를 사줄 거란 기대감 때문이고 이는 다분히 '폰지'수법"이라고 지적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