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에 쓰러진 노인 구한 중학생들…“옷 덮어드리고 업어서 집까지”

서울 전농중학교 1학년 학생 6명이 길에 쓰러진 노인에게 옷을 벗어 덮어주고(좌) 직접 업어 집까지 모셔다 드려(우) 훈훈함을 주고있다 .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 전농중학교 1학년 학생 6명이 길에 쓰러진 노인에게 옷을 벗어 덮어주고(좌) 직접 업어 집까지 모셔다 드려(우) 훈훈함을 주고있다 .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강추위가 몰려온 11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 골목에 쓰러진 노인을 업고 집까지 모셔다드린 중학생들의 이야기가 훈훈함을 주고 있다.
 
이날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등굣길 노인을 도운 중학생을 수소문한다며 사진 세 장을 올렸다.  
 
한 시민의 제보로 글과 사진을 올린다는 민 의원은 “등굣길 학생들이 자신의 외투를 벗어 어르신에게 옷을 입혀 드려 체온을 유지했다. 어르신이 잠깐 정신을 차리자 집을 물어본 후 업어서 모셔다드리고 홀연히 사라졌다고 한다”고 전했다.  
 
사진 속에는 학생들이 할아버지에게 옷을 덮어드리는 모습과  할아버지를 업고 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겼다.  
 
민 의원의 글에는 아이들을 반드시 찾아 칭찬해달라는 네티즌들의 응원 댓글이 이어졌다.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글 게재 1시간 뒤 민 의원은 댓글을 통해 이 학생들은 서울 전농중학교 1학년 학생이라는 소식을 전하며 당시 상황을 재구성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한 여성이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의 한 아파트 골목에 쓰러진 할아버지 한 분을 발견해 119로 신고했다.  
 
그때 현장을 지나 등교하던 중학생 6명이 할아버지에게 옷을 입혀 드리며 여성을 도왔다. 이후 학생들은 할아버지를 업고 집에 직접 모셔다드리겠다며 사라졌다.  
 
학생들의 모습을 찍은 시민이 학생들을 수소문하던 중 민 의원에게 제보가 들어갔고, SNS를 통해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학생들을 찾을 수 있었다. 
 
민 의원을 비롯한 네티즌들은 “어른이 본받아야 할 의로운 행동을 학생들이 했다는 점이 자랑스럽다”며 학생들에게 칭찬을 보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