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생 부담 2800원” 고교 점심 급식에 ‘랍스터’ 등장…어디?

최근 한 고등학교 급식에 랍스터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울산시 울주군 청량면 세인고등학교가 그 주인공이다.
 
울산시 울주군 세인고등학교가 지난 8일 점심 급식에 랍스터를 제공해 학생들에게 큰 환영을 받았다. [울산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울산시 울주군 세인고등학교가 지난 8일 점심 급식에 랍스터를 제공해 학생들에게 큰 환영을 받았다. [울산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11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세인고는 지난 8일 점심 급식에 1만원이 훨씬 넘는 미니 랍스터를 제공했다. 새우 볶음밥과 망고 샐러드, 우동, 주스로 함께 나왔다.

 
학생들이 부담하는 급식비는 1끼에 2800원 정도. 세인고의 1끼 급식비는 4300원이지만 시교육청으로부터 1끼당 1500원을 지원받고, 학교가 1인당 5000원 이상의 예산을 추가로 부담해 특식을 내놓은 것이다.
울산 세인고 점심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 [울산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울산 세인고 점심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 [울산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학생들은 “랍스터를 줄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학교급식에서 랍스터를 먹을 수 있어서 놀랍고도 즐겁다”고 입을 모았다.
 

서휘수 세인고 교장은 “학생들이 좋아하는 급식을 통해서 학교가 학생들에게 항상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는 인성교육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인고는 지난해 울산시교육청이 실시한 학교급식 맛 품평회 우수학교로 뽑힌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