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월 전 국무장관 "北의 美 공격은 자살행위, 절대로 하지 않을 것"

“북한이 미국을 공격한다는 것은 자살 행위다.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미국은 다음날 공격에 나설 것이고, 북한 정권은 사라질 것이다.”

 
11일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은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개최된 ‘핵 없는 한반도, 문재인 정부의 전략과 실행방안’을 주제로 열린 국제문제회의에서 특별연설을 통해 이같이 경고했다. “북한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 핵무기 개발은 억지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절대로 자살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다.

국립외교원 연례 국제문제회의 개최
'핵 없는 한반도', 외교적 해법과 대화 필요성 한 목소리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 청사에서 '핵 없는 한반도: 문재인 정부의 전략과 실행방안'을 주제로 한 국제문제회의가 열렸다. 1세션 진행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왼쪽 끝)가 맡았다. 문 특보 옆으로 왼쪽부터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부 장관,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토마스 피커링 전 미 국무부 차관. 우상조 기자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 청사에서 '핵 없는 한반도: 문재인 정부의 전략과 실행방안'을 주제로 한 국제문제회의가 열렸다. 1세션 진행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왼쪽 끝)가 맡았다. 문 특보 옆으로 왼쪽부터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부 장관,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 토마스 피커링 전 미 국무부 차관. 우상조 기자

파월 전 장관은 이어 “북한은 지금 미사일을 시험 발사를 하며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 통과 등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즐기고 있다”며 “텔레비전 기사를 북한이 주고, 아주 공격적으로 말하면 미디어가 난리치는데 북한이 이런 도발적 행동을 할 때 방관해야 한다. 난리를 치면 김정은은 더 힘을 얻는다. 무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미국이 원폭을 투여한 1945년 8월 이후 193개 유엔 참가국 가운데 어떤 국가도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았다”며 “일본 투하 때보다 몇 백 배 강한 폭탄을 어느 한 국가가 사용한다면 192개 국가가 가만있지 않고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역할론에 대해선 “중국이 아직 북한 정권을 내버려두는 이유는 38선을 두고 한국·미국 사이에 북한을 두는 것이 완충 장치로서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중국이 앞으로 아주 흥미로운 역할을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파월 전 장관은 결론적으로 “힘들어도 외로워도 외교가 해법”이라며 “외교력을 활용해 북한과 대화하도록 해야 한다. 대화를 하는 것 자체로 인해 잃는 것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파월 전 장관과 마찬가지로 외교적 해법과 대화의 중요성에 한 목소리를 냈다. 특별연설에 나선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도 “나무를 흔드는 듯한 접근이 중요하다”며 “계속 흔들다보면 어떤 과일이 떨어질지 알 수 없다”고 했다. 러드 전 총리는 장기적인 ‘일괄 타결’을 해법으로 제시하며 “즉각 동결 후에 일정표를 짜서 나머지 핵 무기를 폐기하게 하고 종전 협정을 체결해야 한다. 미·중 등은 북한 정권에 대한 체제 보장과 경제 재건을 보장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틀은 아직 죽지 않았다. 지금은 휴면 상태일 뿐”이라며 “북한이 혹시 (합의 내용을) 속이거나 위배할 때 같이 서명한 사람들이 행동을 취할 수 있게 마지막에 함께 서명해야 한다. 유엔 안보리도 동참해 안보리가 최종적으로 조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기조 연설을 통해 “고립되고 격리된 북한에 하나된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효율적인 소통 채널을 모색해야 한다”며 “단절된 남북 사이에는 이산가족 상봉과 군 당국 간 핫라인 복원이 절실하다. 우리 정부는 이러한 구체적인 과제를 위한 접촉에서 시작해 보다 의미있는 남북관계 개선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어 “북한이 내년 2, 3월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참가하면 좋은 계기가 되겠지만, 북한 참가 여부와 상관없이 평창올림픽·패럴림픽을 평화의 제전이자 올림픽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고 안전한 대회가 되도록 우리 정부는 만반의 준비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